학생등록 |  학생가입 
포전길을 걸으신 사연​

주체43(1954)년 4월 15일은 위대한 수령님께서 전후 처음으로 맞으시는 뜻깊은 탄생일이였다.

일군들은 탄생일을 맞으시는 위대한 수령님을 축하해드릴 준비를 서두르고있었다.

이 사실을 아신 그이께서는 일군들에게 여느해와 같이 생일상을 받지 않겠으니 준비를 하지 말라고 이르시였다.

그러나 일군들은 가정적분위기속에서라도 생일상을 마련해드릴 생각으로 그 준비를 조용히 진척시키였다.

그런데 어떻게 아시였는지 탄생일 전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들을 부르시였다. 그러시고는 인민들이 시련을 겪고있는데 수상이라고 해서 생일상을 차릴수 있겠는가고, 동무들이 정 그러면 래일 자신께서는 사무실에도 나가지 않고 어디 멀리 가겠다고 하시였다.

일군들은 설마 하고 생각하였는데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생신날 아침일찍 승용차를 타시고 현지지도의 길을 떠나시였다. 승용차가 멎어선 곳은 어느 한 농촌마을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농장길을 걸으시며 일군들에게 농장이 나아갈 앞길을 하나하나 가르쳐주시였다. 그러시고는 농민들과 허물없이 이야기를 나누시면서 남새농사와 축산을 발전시키고 과수원도 조성하며 양어장도 만들데 대하여 그리고 살림집문제를 해결할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우리 수령님은 이렇듯 그 어떤 특전, 특혜를 바라지 않으시고 생신날에도 조국과 인민을 위해 모든것을 다 바치는것을 더없는 기쁨으로, 행복으로 여기신 절세위인이시였다.

주체110(2021)년 4월 16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