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한 농촌청년의 성장에 깃든 이야기

사회주의농촌진지를 강화하는것은 우리 당이 중요하게 내세우는 문제의 하나이다.

나라의 곳곳에서 농촌마을들이 사회주의리상촌으로 전변되고 수많은 청년들이 농장으로 탄원해가는 미더운 모습들을 볼 때마다 잊을수 없는 하나의 이야기가 돌이켜진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농촌진지를 튼튼히 꾸려야 당의 농업정책을 철저히 관철할수 있으며 우리 당의 정치적지반을 더욱 공고히 할수 있습니다.》

수십년전 어느날 평안남도 순안군 중석화리(당시)를 찾으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한 농촌집에도 들리시였다.

그이께서 이 집을 찾으신것은 처음이 아니였다.

3년전에도 찾아오시여 각별한 정을 기울이시였고 한달전에도 들리시여 가정형편을 념려해주시였다.

그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이 집 아들에게 나이는 몇살인가, 공장에서 무슨 일을 하였는가 하는것을 일일이 물으시였다.

사실 그는 어느 한 전문학교(당시)를 졸업하고 얼마전까지 시내에 있는 식료공장에서 일하다가 어버이수령님께서 자기 집을 다녀가시였다는 어머니의 편지를 받고 돌아왔었다.

그는 고향을 떠났던 자신이 부끄러워 머리를 들수가 없었다.

그러는 그를 바라보시던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공부한 젊은 사람들이 공장이나 도시에만 가있으면 농촌은 누가 떠메고나가겠는가고 가볍게 나무라시였다. 그러시고는 고향농촌을 타고앉아야 한다고, 그래서 아버지가 못다한 일을 주인이 돼서 해야 한다고 하시면서 청년들을 묶어세워서 농촌앞에 나서는 큰일들을 떠받들고나가는 기둥이 돼야 한다고 믿음어린 당부를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가르치심을 심장에 새기고 그는 아버지가 목숨바쳐 지켜낸 고향땅을 더욱 살기 좋은 문화농촌으로 만들기 위해 앞장에서 청년들을 이끌어나갔다.

어버이수령님의 따뜻한 사랑과 믿음속에 리민청위원장(당시)으로 사업하던 그는 민청중앙학교(당시)에서 공부하게 되였다.

그 나날 그는 위대한 수령님을 모시고 진행하는 대회의 주석단에 앉는 영광을 지니게 되였다.

그를 알아보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못내 반가와하시며 민청위원장일을 잘해서 핵심을 튼튼히 꾸리고 민청원들이 동맹조직생활을 잘하도록 교양해야 한다고 다정히 이르시였다.

고향의 믿음직한 주인이 되여 기둥으로서의 역할을 다해나가도록 걸음걸음 손잡아 이끌어주시고 내세워주시는 어버이수령님을 우러르며 그는 솟구치는 격정을 금할수 없었다.

정녕 어버이수령님의 은혜로운 사랑의 손길이 있었기에 평범한 농촌청년이였던 자기가 오늘과 같이 값높은 삶을 누릴수 있은것 아니던가.

그의 가슴속에는 이런 맹세가 불타올랐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주신 땅, 전세대들의 피땀이 스며있고 고귀한 넋이 깃들어있는 고향땅을 대를 두고 지켜가리라.

못 잊을 그날의 이야기는 사회주의농촌의 강화발전을 위해 끝없는 심혈과 로고를 바치신 어버이수령님의 고귀한 한평생을 뜨겁게 새겨주고있다.

주체110(2021)년 3월 31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