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애국자가정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은혜로운 품속에서 복된 삶을 누려가고있는 우리 교육자들의 자랑스러운 모습을 대할 때면 못 잊을 하나의 이야기가 떠오른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교원들을 사회적으로 존경하고 우대하며 그들의 사업조건과 생활조건을 원만히 보장해주어야 합니다.》

주체101(2012)년 창전거리가 일떠섰을 때에 있은 일이다.

대동강반에 훌륭히 솟아난 새 살림집에 보금자리를 편 사람들가운데는 부모는 물론 자식들까지 교육부문에서 일하고있는 가정도 있었다. 그해 9월 어느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새집들이를 한 그들을 찾아주시였다.

새 집을 받아안은 감격도 이루 다 헤아릴수 없는데 또 이렇게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몸가까이 모시게 되였으니 그들의 기쁨과 감격을 무슨 말로 다 표현할수 있으랴.

이날 새집들이를 한 자식의 집을 찾은 친부모의 심정으로 매 방들을 돌아보시며 생활하는데 불편한 점은 없는가, 전기는 잘 오는가 일일이 물으시던 그이께서는 세면장에까지 들리시여 손수 수도꼭지를 여시고 흐르는 물에 손을 대여보시며 물이 잘 나온다고 기뻐하시였다.

이윽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평양기계대학 교원으로 일하는 세대주에게 안해와 자식들은 무슨 일을 하는가를 물으시였다.

안해와 두 딸이 다 교원으로 일하고있다는 그의 대답을 들으신 그이께서는 못내 만족해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정깊은 어조로 자신께서는 이 교육자가정의 선생님들이 자기 사업을 더 잘해나가리라고 믿는다고 말씀하시였다.

평범한 교육자에 불과한 자기들에게 훌륭한 새 집을 안겨주시고도 자그마한 불편이라도 있을세라 몸소 찾아오시여 생활형편을 일일이 헤아려주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우러르며 그들은 북받치는 격정을 금할수 없었다.

새 집을 받아안은 이들을 축하하여 손수 축배를 부어주시고 은정어린 기념품도 한가득 안겨주신 그이께서는 자신께서는 군인가정, 예술인가정이라는 말은 많이 들었지만 교육자가정이라는 말은 많이 들어보지 못하였다고 하시면서 후대들에게 바치는 교원들의 노력과 열정이 당장은 빛이 잘 나지 않지만 후날에 가서는 꼭 알찬 열매로 빛을 내게 된다고, 이런 좋은 집을 교원들이 받는것은 응당한 일이라고 말씀하시였다.

이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이 가정은 조국의 미래를 맡아키우는데 량심을 바쳐가는 애국자가정이라고, 찾아온 보람이 있다고 기뻐하시며 대를 두고 전해갈 사랑의 기념사진도 찍어주시였다.

애국자가정,

그 부름에는 우리 교육자들에 대한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애틋한 사랑과 정,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해 보다 뜨거운 애국의 열정을 아낌없이 바쳐나가기를 바라시는 크나큰 믿음과 기대가 어려있었다.

이렇듯 우리 교원들을 애국자라 불러주시며 끝없는 사랑을 부어주고 내세워주시는 절세위인의 다심한 손길이 있기에 우리 교육자들의 삶이 그리도 빛나는것 아니랴.

주체110(2021)년 3월 6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