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봉산탈춤​

봉산탈춤은 우리 선조들이 창조한 우수한 민속무용의 하나이다.

봉산탈춤이 유명해지게 된것은 봉건사회에서 승려나 량반을 비롯한 착취계급들의 부화방탕한 생활을 특색있는 춤형상으로 아주 신랄하고 날카롭게 풍자조소한것과 관련되여있다.

 

 

 

봉산탈춤이 향토적색채가 짙은 민속예술형식으로 더욱 발전한것은 18세기부터였다.

당시 봉산지방은 민간예술인들의 주요활동거점으로 되였고 장거리들에서는 상품을 사러온 고객들 못지 않게 사당패나 광대패의 탈춤을 보러온 구경군들도 많았다고 한다.

탈춤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사당패나 광대패들을 초청하기가 어려워지자 이 지방의 관노들이 탈춤을 배워 해마다 공연하게 되였고 지방적특색이 짙은 민속무용으로 발전하게 되였다.

봉산지방 탈군들은 인민들의 정서적요구를 반영하여 승려들과 량반들을 풍자조소하는 개성이 강한 탈춤을 재치있게 형상하여 더욱 유명해지게 되였다.

봉산탈춤의 독특한 형상은 평양, 원산, 황주를 비롯한 여러 지방 인민들의 환영을 받았으며 그 지방 탈춤형상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주었다.

봉산탈춤은 《탈춤령산》에 맞추어 추어지는데 모든 춤은 굿거리장단으로 시작하여 타령장단으로 마무리된다.

봉산탈은 종이탈인데 그 제작법을 보면 흙으로 만든 모형에 참지를 여러겹 발라 말리우고 색을 칠하며 탈면에 갖풀을 발라 윤기를 내였다.

봉산탈춤은 해마다 이른봄에 한번 공연하였으며 탈춤을 춘 다음에는 그 탈들을 태워버리는 관습이 있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