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업(1843-1897)

조선봉건왕조시기 화가

자는 경유, 호는 오원이다. 장승업은 19세기 우리 나라 화단을 대표하는 재능있는 화가이다. 그는 어려서 부모를 잃고 종살이를 하며 고생스럽게 자라났으나 자신의 피타는 노력과 뛰여난 자질로 하여 도화서의 화원으로 되였으며 한때 감찰벼슬도 지냈다. 쾌활하고 소탈한 성격의 소유자였던 장승업은 곤난한 생활속에서도 전해지는 명화들을 널리 구하여 탐구하고 애써 화법을 익히였으며 나이가 많은 다음에도 손에서 붓을 놓지 않았다. 오랜 기간의 창작체험과 진지한 탐구적노력으로 종래의 따분하고 무기력한 틀에 잡힌 구도와 화법에서 벗어나 대상의 본질을 드러내는 생동한 형상을 창조하면서 민족적특성이 비교적 선명하고 독특한 화풍을 세웠으며 특히 동물화, 정물화, 화조화를 많이 그렸다. 《매화》를 비롯하여 《갈대와 게》, 《련못가의 물촉새》, 《매》, 《기러기》, 《군마도》 등은 그의 사실주의적화풍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작품들이다. 10폭병풍의 긴 화폭에 한그루의 늙은 매화나무를 그린 《매화》는 그의 작품들가운데서 가장 우수한 그림의 하나이다. 모진 풍상을 겪어온듯 늙은 매화나무에도 봄은 찾아와 설레이는 가지들에는 아름다운 꽃이 활짝 피였다. 대담하고 폭이 넓으면서도 섬세한 붓질로 그려진 매화의 형상은 종래의 일부 《사군자도》에서는 볼수 없었던 억센 힘과 생활긍정의 열정을 느끼게 한다. 호탕한 그의 성품과 풍부한 생활체험은 화면에서 때로는 억센 기상으로 나타나기도 하고 때로는 조용하고 그윽한 서정으로 표현되기도 하였다. 《련못가의 물촉새》, 《갈대와 게》, 《매》 등에서는 고도의 집약적수법으로 물기찬 몰골법을 능숙하게 적용하고있다. 일곱마리의 말과 두 인물을 그린 《군마도》는 화조화에서 적용한 함축된 수법과는 달리 가느다란 선을 써가면서 말의 특유한 기질과 동작을 실감있게 묘사하였으며 그 구도처리에서 화가의 대담한 시도를 잘 보여주고있다. 그림에서는 말떼와 인물을 화면의 한가운데 놓고 절반을 차지하는 화면밑부분은 텅 비게 함으로써 넓은 공간을 조성하여 말떼의 움직임을 자연스럽게 강조하였다. 이밖에도 화가는 《백선도》, 《기명절지도》 등 여러폭의 정물화도 남기였다. 그는 인간생활을 묘사한 그림은 얼마 그리지 못하고 화조령모도를 많이 그렸으며 거기에서 환상적인 소재들도 취급하였다. 그러나 장승업은 다양한 주제의 특색있는 회화작품으로 조선봉건왕조시기의 마지막화단을 빛내인 화가로서 우리 나라 회화사상 일정한 자리를 차지한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