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리농장원들에게 하신 인사

은파군 대청리라고 하면 아마도 아는 사람보다 모르는 사람이 더 많았을것이다. 그러던 대청리가 오늘은 우리 인민은 물론 온 세상이 다 아는 고장으로 되였다.

위대한 어머니당의 열화같은 사랑속에 수재민들은 군당위원회청사에서 걱정없이 생활하고 군당위원회 일군들은 야외의 천막에서 일하는 전설같은 이야기가 꽃펴난 곳, 그토록 짧은 기간에 어제날의 시대적락후성과 큰물피해흔적이라고는 전혀 찾아볼수 없게 사회주의선경을 펼친 영광의 땅 대청리,

만사람을 감동시키는 대청리의 가슴뜨거운 사연들가운데서 아직 세상에 널리 알려지지 않은 하나의 이야기를 여기에 전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인민을 끝없이 존중하고 인민의 리익을 절대시하며 인민들을 참다운 어머니심정으로 보살펴주어야 합니다.》

주체109(2020)년 8월 7일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친히 운전대를 잡으시고 큰물이 채 찌지 않은 은파군 대청리로 야전차를 달리시였다.

큰물이 난 때부터 지금껏 누구도 밟아보지 못한 험한 진창길을 맨 앞장에서 헤쳐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따라설수록 일군들은 격정에 목이 꽉 메여왔다.

전날 몸소 은파군당의 책임일군에게 전화를 거시여 인민들의 생명안전, 생활상문제부터 제일먼저 물어주시고 그달음으로 현지에까지 나오시여 큰물피해상황을 료해하시며 일찌기 있어본적 없는 사랑의 특별조치들을 취해주신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였다.

그러시고도 피해지역 인민들에 대한 걱정으로 한밤을 꼬박 지새우시고 정녕 마음이 놓이지 않으시여 또다시 그 험한 곳을 찾아주시였던것이다.

피해를 많이 입은 곳들에 한번 가보자고, 아무리 길이 험하여도 피해상황이 어떤지 직접 돌아보아야 하겠다고 결연히 말씀하시며 발목까지 잠기는 감탕길도 주저없이 걸으신 경애하는 원수님,

이렇듯 눈물겨운 헌신의 자욱자욱을 새기시며 수재민들의 생활안정과 피해복구를 위한 은정어린 조치를 거듭 취해주신 원수님께서 귀로에 오르시였을 때였다.

폭우에 의해 여기저기 물웅뎅이들이 나있는 곳을 헤쳐나가던 그이의 야전차는 그만 길섶의 논으로 미끄러져 들어가게 되였다.

심하게 기울어지는 야전차, 거듭 공회전하는 차바퀴, 그럴수록 더욱 지쳐내리는 차체…

그 순간 어느 누구보다 가슴옥죄여든것은 은파군당의 책임일군이였다.

이 험한판에 경애하는 원수님을 모신것만도 세상에 다시없을 죄되는 일인데 야전차까지 빠지였으니 이 일을 어쩌면 좋단 말인가.

그는 한달음에 야전차로 달려가 어깨를 들이밀었다.

허나 몇 안되는 일군들의 힘으로는 도저히 어쩔수 없었다.

천금같은 우리 원수님의 혁명시간이 분분초초 흐를수록 일군들은 안타까움을 금할수 없었다.

그때 어디서 어떻게 알았는지 10여명의 농장원들이 어푸러질듯 달려왔다.

그렇게 달려와서는 온통 흙탕물로 얼룩진 야전차를 보고는 너무도 억이 막혀 울음조차 터치지 못하고 그대로 진창속에 몸을 던졌다.

북받치는 오열을 삼키며 야전차를 힘껏 떠밀기를 그 몇번…

한참이나 신고해서야 야전차는 빠져나왔다.

그제서야 다소 마음을 진정한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시선을 마주하며 안도의 숨을 내쉬였다.

바로 그때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차문을 열고 내리시더니 정말 수고들 하였다고, 고맙다고 하시며 몸소 인사를 하시는것이였다.

순간 농장원들은 어쩔바를 몰라하였다.

자연의 광란이 휩쓸고간 땅에 누구보다 먼저 찾아오시여 그토록 열과 정을 부어주신 우리 원수님, 베푸신 하늘같은 은혜에 미처 감사의 인사조차 변변히 올리지 못하였는데 오히려 그이께서 고맙다고 하시니 그들의 심정이 어떠하였으랴.

너무도 뜻밖이고 꿈만같은 일이여서 일순간 굳어졌던 농장원들은 북받치는 감격을 터치며 《만세!》의 환호를 올리였다.

얼마후 경애하는 원수님을 모신 야전차는 서서히 전진하기 시작하였다.

목청껏 환호를 올리며 그냥 야전차를 따라서는 대청리농장원들을 두고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으시여 우리 원수님께서는 몇번이나 차를 멈춰세우시였다.

격정의 눈물로 바래워드리는 농장원들의 모습을 뒤에 남기고 야전차를 달리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잠시후 가시던 길을 또다시 멈추시고 은파군당위원장에게 절절하신 음성으로 말씀하시였다.

《오늘 차가 진창에 빠지다보니 인민들을 도와주러 왔다가 오히려 신세를 지고 갑니다.》

사람들이여 묻노니, 그 어느 력사의 갈피에 이런 사실이 있어보았는가.

인민을 위해 바치시는 끝없는 심혈과 로고, 이룩하신 거대한 업적을 펼쳐놓는다면 그대로 바다가 되고 쌓으면 저 하늘끝에 닿으련만 너무도 응당한 일을 한 인민들의 수고를 신세로 여기시며 고마워하시니 세상에 우리 원수님 같으신분이 어디에 또 있으랴.

동행한 일군들은 아직도 귀가에 울리는듯 한 대청리인민들의 환호소리를 되새기며 달아오르는 심정을 금치 못하였다.

인민을 하늘로 여기시는분, 인민들의 소박하고 깨끗한 마음에 접하실 때마다 그리도 가슴뿌듯해하시며 그 진정을 이 세상 가장 귀중한 재부로 여기시는 위대하신 어버이 우리 원수님,

정녕 그 품속에 안겨사는 우리 인민은 얼마나 복받은 행운아들인가.

대청리농장원들에게 하신 우리 원수님의 인사!

이 이야기는 위대한 조선로동당의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 인민대중제일주의의 력사가 무엇으로 하여 그렇듯 줄기차게 이어지는가를 새겨주는 또 하나의 전설로 길이 전해질것이다.

주체109(2020)년 10월 19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