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행군길​

위대한 장군님께서 어은동에서 군사야영의 나날을 보내시던 주체51(1962)년 8월 어느날 오락회시간에 있은 일이다.

오락회가 한창이던 때 학생들은 위대한 장군님께 노래를 불러주시기를 간청드리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야영생들의 청에 쾌히 응하시며 먼저 이런 말씀을 하시였다.

높고낮은 산발들이 멀리 뻗어간 저 북쪽하늘가에는 혁명의 성산 백두산이 솟아있을것이다. 백두산에서 바로 우리 혁명의 행군길이 시작되였다.

야영생들의 가슴은 숭엄해졌다. 백두의 험산준령을 강인한 의지로 헤쳐넘으시며 조국의 해방을 안아오신 어버이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이 되새겨지고 그럴수록 어떤 각오로 혁명의 한길을 걸어가야 하겠는가 하는 생각이 더욱 갈마들었다.

격정으로 충만된 그들을 일별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지금 우리 새 세대들은 항일혁명선렬들이 걸어온 영광스러운 그 길을 이어 힘차게 걸어가고있다고 하시면서 자신께서는 오늘의 이 감정을 시행에 옮겨놓고싶다고 하시였다.

그러시고는 몸소 즉흥시 《백두의 행군길 이어가리라》를 읊으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읊으신 그날의 즉흥시에는 위대한 수령님께서 헤쳐오신 백두의 행군길을 대를 이어 꿋꿋이 이어나감으로써 주체혁명위업의 승리를 기어이 안아오실 그이의 불변의 신념과 철의 의지가 어려있었다.

주체109(2020)년 9월 1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