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화속에서 열린 경공업전람회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경애하는 김일성동지는 가장 숭고한 인간애, 인민에 대한 뜨거운 사랑과 믿음을 천품으로 지니신 위대한 인간이시였으며 인민의 위대한 어버이이시였습니다.》

전쟁이 한창이던 주체40(1951)년 10월 어느날이였다.

당시 최고사령부가 자리잡고있던 어느 한 곳에서는 어려운 전시의 조건에서 그 누구도 상상해보지 못한 경공업전람회가 열리였다.

전람회장을 찾으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해당 일군들로부터 전시된 품종과 진렬정형을 알아보시였다.

전람회장을 둘러보는 일군들은 놀라지 않을수 없었다.

전람회장의 네 면을 따라 각종 천류와 옷, 신발, 일용잡화, 학용품, 화장품, 식료품, 가정용품, 농기구 등이 전시되여있었는데 그 품종은 무려 수백종이나 되였던것이다.

편직물들이 전시된 곳에 이르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어린이내의 한벌을 손에 드시고 유심히 살펴보시다가 어느 공장에서 만든것인가고 다정히 물어주시였다.

한 일군이 어느 한 편직물공장에서 만든것이라고 말씀드리자 어버이수령님께서는 편직물을 잘 만들었다고, 모양이 곱다고 치하해주시였다.

그러시면서 이런 편직물을 더 많이 생산하여 인민들에게 공급하여야 한다고, 지금 적들의 야수적폭격으로 매일같이 수많은 전재민들이 나오고있다고, 멀지 않아 겨울이 시작되겠는데 그들에게 입힐 옷이 부족하다고, 모든 예비와 가능성을 다 동원하고 조직사업을 짜고들면 편직물을 더 많이 생산할수 있을것이라고 교시하시였다.

총포성이 울부짖는 준엄한 환경속에서도 계절을 앞당겨 인민들을 생각하시는 그이의 다심한 사랑은 일군들의 가슴을 쩌릿이 젖어들게 하였다.

이어 인민들의 입는 문제를 원만히 풀기 위한 방향과 방도들도 환히 밝혀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 일용잡화들을 보아주시고 화장품을 전시한 곳으로 가시였을 때였다.

한 일군이 해당 일군에게 전쟁시기에 무슨 화장품까지 진렬했는가고 한마디 하였다.

전쟁이라는 엄혹한 시기에 화장을 하고 다닐 사람이 어디에 있겠는가 하는 생각에서 나온 말이였다.

다른 일군들도 그의 말이 일리가 있는것이여서 고개를 끄덕이고있었다.

그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옳지 않다고 하시면서 우리 인민이 지금 비록 옷은 허술하게 입고 집은 반토굴집에서 살지만 실상은 문명한 인민이라는것을 알아야 한다고, 우리 인민은 혁명성이 강하고 밝고 깨끗한것을 좋아한다고 말씀하시였다.

그날 전람회장을 다 돌아보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앞으로 경공업과 지방공업을 더욱 발전시켜 전시 인민들의 생활필수품을 원만히 보장하기 위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포화속에서 열린 경공업전람회!

정녕 이것은 인민에 대한 사랑을 천품으로 지니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만이 펼치실수 있는 경이적인 현실이였다.

장구한 인류사의 그 어느 갈피에서도 찾아볼수 없는 전설같은 이 이야기는 언제 어떤 환경속에서도 인민을 사랑의 한품에 안아 따뜻이 보살펴주신 위대한 수령님의 절세의 위인상을 뜨겁게 전해주고있다.

주체109(2020)년 8월 30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