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쟁속에 참된 삶의 보람이 있다​

혁명을 위하여 몸바쳐 투쟁하는데 혁명가의 영예와 보람이 있고 값높은 삶이 있다.

원쑤들과의 피어린 투쟁속에서 쓰러질수도 있고 조국해방의 날을 보지 못할수도 있다는것을 잘 알고있으면서 항일혁명투사들이 혁명의 한길만을 꿋꿋이 걸어올수 있은것은 일신의 안락과 향락이 아니라 오로지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투쟁하는 길에 참된 삶이 있다는 진리를 뼈에 새기였기때문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항일혁명투사들은 간악무도한 강도 일제와 맞서 싸우는 어려운 조건에서도 혁명승리에 대한 드놀지 않는 신념을 지니고 모진 고난과 시련을 이겨내며 굴함없이 투쟁하였기에 조국해방의 날을 맞이할수 있었으며 값높은 삶을 빛내일수 있었습니다.》

주체29(1940)년 가을 우리 혁명앞에 조성된 정세는 참으로 엄혹하였다. 고난의 행군이 육체적고통이 극한점을 넘어섰던 시련이라면 이 시기 조선인민혁명군이 처한 역경은 정신적고통이 이만저만 크지 않았던 또 한차례의 시련이였다.

조선의 혁명가들이 혁명적신념과 의지를 변함없이 간직하고 굴함없이 싸우면 반드시 승리하게 된다는것을 확신하게 한 맹산촌회의가 진행된 후인 11월 중순 어느날이였다.

위대한 수령님을 모시고 행군을 다그치던 소부대는 주변일대가 환히 바라보이는 사방대에 이르러 숙영준비를 갖추게 되였다.

다음날 아침 누구보다 일찍 일어나시여 전령병들과 함께 사령부주변을 산책하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대원들과 자리를 같이하시고 참으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간고하고 시련에 찼던 투쟁의 나날들을 감회깊이 회고하시는듯, 낯설고 물설은 이역땅에 피눈물을 뿌리며 묻어야 했던 귀중한 혁명전우들 한사람한사람을 그려보시는듯 푸른 하늘가를 점도록 바라보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인간의 삶이 그저 먹고 사는데만 있겠는가, 그렇다면 그것은 동물의 생활과 다름없는것이다, 의식을 가진 인간은 부단히 새것을 창조하면서 앞으로 전진해야 한다, 오늘보다 래일을, 래일보다 먼 앞날을 내다보며 살아가는 거기에 삶의 보람이 있다고 강조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을 우러르는 대원들의 생각은 깊었다.

나라와 민족의 운명이야 어떻게 되든 저 혼자 뜨뜻한 온돌방에서 호의호식하면서 사는것이 무슨 인간의 삶이라고 말할수 있겠는가. 도처에서 살인과 방화를 일삼고 조선민족의 넋까지 빼앗으려고 날뛰는 원쑤 일제를 어떻게 용서할수 있겠는가.

혁명의 길에서는 살아도 영광, 죽어도 영광이라는 진리를 목숨처럼 간직한 대원들이였기에 손에 총을 잡고 혁명의 길에 나선것이였으며 살아도 좋고 죽어도 좋으니 우리는 장군님곁을 떠나지 않겠다고, 장군님과 생사를 같이하겠다고 하면서 혁명적신념을 굽히지 않은것이다.

대원들의 눈빛에서 혁명의 길을 변함없이 가려는 드팀없는 의지를 다시금 확신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렇게 절절히 가르쳐주시였다.

우리가 갈길은 오직 혁명의 길밖에 없다. 혁명가의 참된 삶의 보람은 어디에 있는가. 그것은 인류의 해방과 인민의 자유를 위하여 몸바쳐 투쟁하는데 있다.

투쟁속에 혁명가의 참된 삶의 보람이 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안겨주신 이렇듯 고귀한 인생관을 지니였기에 항일혁명투사들은 인간의 상상을 초월하는 시련과 난관속에서도 혁명적지조를 굽히지 않고 비겁한자야 갈라면 가라 우리들은 붉은기를 지키리라는 노래를 높이 부르며 조국해방을 위한 성스러운 투쟁에 더운 피를 바치였다.

삶의 보람과 행복을 어디에서 찾는가 하는데 따라 그 삶이 값높은 삶으로 될수도 있고 무의미하고 헛된 삶으로 될수도 있는것이다.

위대한 수령님 따라 필승의 신심에 넘쳐 항일의 혈전만리를 헤쳐온 혁명선렬들처럼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받들어 주체의 사회주의강국건설을 위한 투쟁에 한몸 다 바쳐나가려는것이 우리 시대 인간들의 드팀없는 신조이다.

주체109(2020)년 8월 13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