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열과 애국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사회에서는 인민생활을 더욱 높이기 위하여 애쓰는 사람이 인민의 충복이며 애국자입니다.》

애국자!

이 성스러운 부름과 함께 이 땅에서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값높은 삶을 빛내이고있는가.

이에 대하여 생각할 때면 잊지 못할 하나의 이야기가 감회깊이 되새겨진다.

주체96(2007)년 2월 어느날 위대한 장군님께서 북변에 자리잡고있는 한 양어장을 찾으시였을 때였다.

이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양어장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이 인민들에게 더 많은 물고기를 공급하기 위하여 온갖 지혜와 정성을 다 바쳐가고있는데 대하여 높이 치하하시였다.

양어장의 일군은 위대한 장군님께 자기들이 세운 양어전망계획을 자랑삼아 말씀드리였다.

앞으로 새끼물고기를 일정하게 키워 그물우리와 호수에 놓아기르며 호수물이 흘러내려 바다와 합쳐지는 곳에 민물참게서식장을 만들어놓고 거기에서 키운 새끼참게를 호수에 넣어주는 문제, 알을 쓸려고 올라오는 물고기들을 잡아 알받이를 한 다음 엄지물고기는 인민들에게 공급하고 알에서 깨운 새끼물고기는 놓아주었다가 몇년후에 엄지가 되여 올라올 때 또 잡으려는 계획…

양어전망계획에 대한 설명은 들으면 들을수록 감탄을 자아내였다.

그 해설을 주의깊게 들어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못내 만족해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을 우러르는 일군들의 가슴은 뜨거워올랐다. 인민들에게 더 많은 물고기를 안겨주게 될 양어장의 래일이 얼마나 기쁘시였으면 이렇듯 만족해하시랴 하는 생각이 가슴가득 미쳐와서였다.

이어 알받이장을 거쳐 새로 건설한 새끼고기못칸까지 일일이 돌아보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호수에 자연먹이가 있는가, 감탕이 계속 쌓이고있는가에 대해서도 알아보시였다.

그에 대한 대답을 들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것이야말로 대단한 자연먹이라고, 이렇게 자연먹이조건이 풍부한 곳이 다른데는 없을것이라고, 이런 호수에서 양어를 그물우리식으로도 하고 놓아기르는 방법으로도 하도록 한것이야말로 기발한 착상이라고 하시면서 누가 착상을 하였는지 자연먹이로 양어를 잘해보려는 노력과 정열이 대단하다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자기 고장의 자연지리적조건을 리용하여 인민생활문제를 풀기 위해 머리를 쓰고 착상을 하며 정열적으로 일하는 사람이 바로 애국자이라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순간 모두의 가슴은 또다시 세차게 달아올랐다.

애국자!

여태껏 지방의 특성에 맞게 양어를 잘해서 인민생활향상에 조금이라도 이바지하려고 애써온 자기들의 노력을 응당한 본분으로 여기였지 애국적인 소행이라고까지 생각한적이 없는 이곳 일군들과 종업원들이였다.

그런데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인민생활에 보탬을 주기 위해 머리를 쓰고 착상을 하며 정열적으로 일하는 사람이 바로 애국자이라고 내세워주시는것이였다.

정열과 애국!

여기에는 애국이란 추상적인 개념이 아니라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좋은 일을 한가지라도 찾아하겠다는 숭고한 자각과 그로 하여 발현되는 헌신이고 투신이라는 절세위인의 숭고한 뜻이 깃들어있었다.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기쁨을 금치 못하시는 위대한 장군님의 자애로운 모습을 우러르며 일군들은 깊이 새겨안았다.

적의 화구를 몸으로 막는 사람도, 조국산천의 풀 한포기, 나무 한그루를 제 살점처럼 여기는 사람도 훌륭한 애국자이지만 자기 고장의 자연지리적조건을 리용하여 인민생활문제를 풀기 위해 혁신적으로 사색하고 기발하게 착상하며 정열적으로 일하는 사람이 그에 못지 않은 열렬한 애국자이라는것을.

주체109(2020)년 8월 6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