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강후시​》

17세기이후 의주의 중강에서 진행된 비법적인 사무역.

원래 봉건국가는 중강에서 봉건통치배들의 계급적리해관계에 맞게 진행된 공식적인 중강개시(국가무역)만을 허용하고 개인상인들의 밀무역은 엄금하여왔다. 그러나 17세기이후 상품화페관계가 발전함에 따라 상인들은 봉건국가의 통제에서 벗어나 밀무역을 진행하였는데 이를 중강에서 국가무역이 끝난 뒤에 진행되는 무역이라는 뜻에서 중강후시라고 하였다.

중강후시는 17세기 중엽이후 더욱 활기를 띠고 확대발전하여 항상 중강개시를 압도하면서 진행되였다.

그리하여 중강개시를 내온 초기에 국가에서 공식적으로 지정한 상인들외에 지정되지 않은 상인들까지 참가하게 됨으로써 중강후시는 더욱더 번성하였으며 국가무역장으로서의 중강개시는 뒤로 밀리게 되였다.

1700년에 와서 중강개시가 철페된 다음에도 중강후시는 비공개적으로 계속 유지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