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 동 법​

조선봉건왕조에서 17세기초부터 인민들로부터 현물로 받던 공물대신에 그 액수를 토지에 풍겨서 쌀 즉 대동미로 수탈하던 제도.

조선봉건왕조시기 공물은 중요한 착취형태의 하나였다.

15세기이후 공물수탈은 전례없이 가혹해졌으며 그 종류가 더욱 다양해지고 수탈량도 엄청나게 많아졌다. 특히 인민들에게 고통을 준것은 하급관리들의 중간협잡과 공물을 대신 납부하는 《방납》현상이였다.

어용상인인 《방납》상인들은 공물을 대신 납부하고 그 값을 비싸게 쳐서 인민들로부터 받아내여 엄청난 중간착취를 하였다.

인민들은 가혹한 공물수탈을 반대하여 줄기찬 투쟁을 벌렸다.

인민들의 투쟁에 겁을 먹은 봉건통치배들은 공물착취에 그 어떤 수정대책을 세우지 않을수 없게 되였다.

16세기부터 이 문제를 계속 론의하여오던 조선봉건정부는 17세기 초에 공물을 쌀로 대신 수탈하는 대동법을 실시하게 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