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 빈, 빈궁​

왕의 안해를 왕비라고 불렀다.

왕비는 특별히 선발되여 국가적인 혼례를 치르고 왕의 안해로 된 녀자로서 정실부인이라고도 하였다.

왕의 눈에 들어 첩으로 된 녀자를 빈 혹은 후궁이라고 불렀다. 빈은 내명부(조선봉건왕조시기 궁중에서 벼슬을 받은 녀자)로 정1품에서 종4품까지의 벼슬자리를 받았다.

빈궁이란 왕세자의 안해를 말한다.

비나 빈궁은 왕실의 직계가족으로서 품계를 초월한 신분이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