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상징물​

조선봉건왕조시기의 왕은 존재 그자체 즉 왕의 생활과 언행에 관한 모든것이 상징적이였다. 그러나 수많은 왕의 상징물중에서도 옥새와 일월오악도는 그 대표적인것이라고 할수 있다.

왕이 사용하는 도장은 옥으로 만들었는데 이것을 옥새라고 하였다.

7세기초부터는 《새》의 발음이 《죽을 사》와 비슷하다고 하여 《보》라는 말을 쓰기 시작하였다. 그리하여 옥으로 만든 도장은 옥보라고 하고 금으로 만든 도장은 금보라고 하였다.

옛날의 도장은 모두 믿음과 관련되여있었다. 도장을 인신이라고도 하는 리유도 도장을 찍는 사람의 믿음을 담보한다는 의미에서 그렇게 불렀던것이다. 당연히 왕을 상징하는 옥새가 찍힌 문서는 바로 왕의 권위와 령을 나타내였다.

왕을 상징하는 도장은 두가지로 구분되였다. 왕이 나라의 공무사업에 쓰는 도장으로서 국새 또는 옥새가 있었고 왕에게 례물로 바쳐지는 어보가 있었다.

국왕이 관료를 임명하거나 판결을 내리는 등의 통치과정에서 그것을 증명하는 표시로 찍는 도장이 바로 국새와 옥새였다. 이것이 바로 왕의 실무용도장인것이다. 왕의 업무와 관련된 도장은 다시 업무내용에 따라 여러가지로 갈라볼수 있다.

조선봉건왕조후반기 왕의 업무에 따라 찍는 도장은 다양하였다.

왕이 관리를 임명하거나 령을 내리는 문서에 찍는 도장을 《시명지보》라고 하였다. 그것은 왕의 령을 시행하라는 의미를 담았다.

과거시험을 보는 시험지에는 《과거지보》라는 도장을 찍었다.

그리고 중국에 보내는 문서에 찍는 도장은 《대보》라고 하였고 일본과 다른 나라들에 보내는 문서에는 《이덕보》라는 도장을 찍었다.

또한 왕이 저술한 책이나 시 등의 작품에는 《규장지보》라고 하는 도장을 찍었다.

이밖에도 업무내용에 따라 찍는 여러가지 도장이 있었다.

이와 같이 많은 도장들가운데서 왕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도장은 《대보》였다. 대보는 국왕이 바뀔 때마다 후계왕에게 특별한 절차를 거쳐 전해졌다. 후계왕은 공식적으로 대보를 인계받아야 왕으로서의 권위를 인정받을수 있었다.

그러나 어보는 왕의 덕을 칭송한 존호를 지었거나 사망한 후에 시호, 묘호를 올리는 등의 일이 있을 때 옥으로 글을 새겨 례물로 올리는 도장이였으므로 이 도장은 실무용이 아니였다.

옥새나 어보는 손잡이와 내용을 새긴 인장쪽 두면으로 이루어졌다. 재료는 보통 옥이 아니면 도금한 금이였다. 손잡이에는 거부기를 조각하였는데 조선봉건왕조말기에는 룡으로 바뀌였다. 현재 어보의 실물은 적지 않게 남아있다.

조선봉건왕조시기에는 왕이 앉아있는 자리에 병풍을 쳤다.

그것은 해와 달, 다섯봉우리의 산이 그려진 병풍이였다. 이것을 보통 일월오악도라고 한다.

여기서 해는 일반적으로 왕을 상징하고 달은 왕비를 상징하고있다. 그리고 산은 항상 다섯개의 봉우리로 되여있었는데 그것은 왕실의 존엄을 상징하였다.

일월오악도는 조선봉건왕조시기 왕이 앉아있는 자리의 뒤부분을 장식하는 배경병풍으로서 왕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그림으로 되였다. 이 병풍도는 각 궁궐의 룡상뒤에 세워지거나 왕의 초상뒤에 있으면서 왕의 위엄과 상징을 부각해주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