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전연에서 찍으신 기념사진

주체102(2013)년 6월 어느날 오성산에 위치한 인민군부대를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까칠봉초소로 나가겠다고 하시였을 때였다.

까칠봉초소에서 적진까지의 거리는 불과 350m밖에 되지 않는 위험천만한 곳이여서 지휘관들은 절대로 그곳에만은 나가실수 없다고 한몸으로 막아나섰다.

지휘관들을 바라보시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오성산에 올라왔다가 그들을 만나지 않고 가면 얼마나 섭섭해하겠는가, 병사들을 만나지 않으면 발길이 떨어질것 같지 않다고 하시면서 까칠봉초소로 향하시였다.

뜻밖에 경애하는 원수님을 뵈옵게 된 초소의 군인들은 목청껏 만세를 터치고싶었지만 너무도 위험한 곳이여서 발을 동동 구르고 두팔을 높이 들어 흔들며 눈물만 흘리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군인들의 손을 다정히 잡아주시며 이곳은 결코 외진 초소가 아니라고, 최고사령관이 동무들과 늘 함께 있다고 하시면서 그들을 사랑의 한품에 안으시고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이렇게 되여 최전연초소에서 자애로운 경애하는 원수님의 품에 안겨 병사들이 울고웃으며 기념사진을 찍는 감동깊은 화폭이 펼쳐지게 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