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종반정》

1506년 9월에 훈구파대신들이 연산군을 왕자리에서 내쫓고 중종(연산군의 배다른 동생)을 왕으로 내세운 궁중정변.

폭군 연산군(통치년간: 1495-1506)은 사치하고 부화방탕한 생활로 날을 보내면서 인민들에 대한 억압과 착취를 강화하였다. 그리하여 이 시기 봉건적학정과 착취를 반대하는 인민들의 불만과 반항심은 날을 따라 높아가고있었다.

한편 연산군의 폭정은 왕정안에서 정권을 잡고있던 훈구대신들에게도 커다란 위협으로 되였다. 박원종(1467-1510), 성희안(1461-1513) 등 훈구대신들은 저들의 정치적지위를 계속 유지하기 위하여 1506년 9월에 정변을 일으켰다. 그들은 인민들의 원망과 반항심을 리용하여 훈련원에 군사를 집결시킨 다음 왕궁으로 쳐들어가 연산군을 왕자리에서 내쫓고 그의 배다른 동생인 중종(통치년간: 1506-1544)을 그 자리에 앉히였다.

왕자리에서 쫓겨난 연산군은 강화 교동으로 추방당하고 연산군통치시기 《죄인》으로 귀양생활을 하던 자들이 다시 정계에 나타났다.

봉건사가들은 이 사건을 나라의 정치를 《바른》 길로 돌려세웠다는 뜻에서 이른바 《반정》이라고 하였다.

그러나 이 사건은 훈구대신들이 저들의 정치적권력과 특전을 계속 유지하려는데로부터 단행한 하나의 궁중정변에 지나지 않았다. 그러므로 《중종반정》후에도 인민들은 여전히 봉건국가와 량반지배계급들의 가혹한 억압착취밑에서 신음하였으며 훈구대신들의 악정은 변함이 없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