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마대고조의 기념식수

주체54(1965)년 4월 어느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릉라도에 나가시여 손수 나무를 심으시였다.

일군들에게 나무심는 방법이며 나무의 특성에 대하여 하나하나 가르쳐주시면서 그이께서 품을 들여 네번째 나무를 심으시였을 때였다.

한 일군이 위대한 수령님께 작업을 그만하실것을 말씀드리였다. 그러자 수령님께서는 나올 때 다섯그루를 심기로 계획했다고 하시면서 어서 더 심자고 하시는것이였다.

이윽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좀 쉬고 하자고 하시며 허리를 펴시였는데 쉴참에는 또 릉라도유원지건설설계도를 보아주시였다. 그러시면서 릉라도에 제방을 쌓고 섬을 더욱 운치있게 꾸릴데 대하여 강조하시였다.

이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들이 여러번 만류했지만 열다섯그루의 나무를 심으시고야 일손을 놓으시였다. 귀로에 오르시면서 그이께서는 오늘 좋은 나무를 심었다고, 오늘 아침 나올 때 다섯그루 심자고 계획했는데 열다섯그루를 심었으니까 자신께서도 천리마대고조의 기념식수를 한셈이라고 유쾌하게 웃으시였다.

주체109(2020)년 7월 1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