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당부

가렬처절한 전투가 한창이던 어느날 1211고지방어임무를 수행하고있던 부대의 한 지휘관은 위대한 수령님의 부르심을 받게 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항일무장투쟁시기에 생겼던 병이 도지여 진통을 겪고있는 그에게 병치료부터 하여야겠다고 이르시였다.

그는 적들의 대공세가 예견되므로 자리를 뜰수 없다고 거듭 말씀드렸다.

그러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적들의 대공세를 앞둔 어려운 시기에 동무를 떼내여 병치료를 보낸다는것이 단순한 일이 아니라고, 하지만 그동안 1211고지방어임무는 우리가 직접 맡아하겠으니 지체말고 어서 가서 치료를 잘 받고 건강을 회복하여 돌아오라고 당부하시였다.

생사를 판가리하는 준엄한 시기에 지휘관이 받아안은 사랑,

정녕 그것은 혁명전사 한사람한사람을 귀중히 여기시고 위해주시는 우리 수령님께서만이 주실수 있는 사랑이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