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호(19세기 초-1864)​

조선봉건사회말기의 지리지도학자. 호는 고산자이다.

일찍부터 지리 및 지도학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있었다.

당시 외래침략자들의 침략이 날로 더욱 강화되는 형편에서 그는 국방을 강화하고 인민들에게 자기 국토에 대한 지식을 주기 위하여 상세하고 정확한 국가지도를 만들것을 봉건정부에 제기하였으나 부패무능한 봉건통치배들은 그의 애국적제기를 거부해버렸다. 그러나 그는 자기의 뜻을 버리지 않고 동료들과 함께 지도제작에 힘을 기울여 마침내 1834년에 《청구도》라는 조선지도첩을 만들었다. 그리고 계속 고심어린 탐구와 노력끝에 1861년에는 축척 16만 2 000분의 1의 조선전도인 《대동여지도》를 만들어 자비로 판각을 파서 출판하였다.

김정호는 《대동여지도》를 만들기 전에 먼저 《지구의》, 《해좌전도》, 《대동여지전도》 등을 편찬제작하였다. 그는 이 지도를 만들기 위하여 근 30년간 온갖 곤난과 박해를 물리치고 전국 각지를 걸어다니면서 현지조사와 실지측량사업을 하였다. 그 과정에 당시 길도 제대로 나있지 않았던 백두산에도 두번씩이나 오르내렸다고 한다.

그는 《대동여지도》의 제작과 함께 그 과정에 수집한 자료들을 모아 37개 항목에 군, 현별로 자세하게 서술한 지리지인 《대동지지》(32권 15책)를 편찬출판하여 《대동여지도》와 함께 리용하게 하였다.

봉건통치배들은 김정호가 《대동여지도》를 만들어서 봉건국가의 기밀을 루설시켰다는 터무니없는 죄명을 씌워 그를 체포구금하였다. 그리하여 김정호는 1864년에 감옥에서 희생되였다.

그가 남긴 지도와 지리지는 비교적 정밀하고 정확하며 일정하게 새로운 체계를 갖추고있어 당시 우리 나라 지도제작과 지리학발전수준을 대표하고있으며 봉건말기의 력사지리연구와 사회경제형편을 리해하는데서 자료적가치가 크다. 이 지도는 당시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문 훌륭한 지도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