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보다 더 귀중한것은 없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주체37(1948)년 2월 어느날 흥남지구인민공장(당시)을 찾으시였다.

먼저 흥남지구인민공장과 산하공장 지배인들로부터 현재 공장복구와 생산정형에 대하여 료해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흥남의 로동계급을 굳게 믿고있다고, 나라의 식량문제를 풀자면 비료문제를 해결하여야 한다고 교시하시였다.

수령님께서는 그들에게 공장에서 기업관리운영수준을 부단히 높일데 대한 문제, 로력조직을 짜고들며 로동자들의 기술기능수준을 부단히 높여 기능공, 기술자로 키우기 위한 문제 등 비료생산계획수행을 위한 방도들을 하나하나 가르쳐주시였다.

그러시면서 흥남지구는 많은 로동계급이 집중된 공업지대인것만큼 로동자들의 생활안정을 위하여 식량공급에 력량을 집중하여 로동자들의 생활에 걱정을 끼치지 않도록 하여야 하겠다고, 공장관리일군들은 생산에서 국가계획을 초과완수하는데 노력하는 동시에 로동자들의 건강과 생활에 깊은 관심을 돌려야 하겠다고 강조하시였다.

그이께서는 로동보호사업을 철저히 하여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여야 하겠다고 특히 이 공장에서는 유해가스가 나와 로동자들과 가족들의 건강에 막대한 지장을 주고있는데 자재와 자금을 아끼지 말고 철저한 대책을 취하여야 하겠다고 간곡히 당부하시면서 나라가 해방되고 인민이 나라의 주인이 된 오늘 사람보다 더 귀중한것은 없다고 선언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믿음과 사랑에 의하여 비료생산계획은 문제없다는 생각으로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기쁨을 금치 못해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