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의 호적장악사업

조선봉건정부는 량전사업을 적극적으로 내밀어 전세수탈원천을 확대하는 한편 량반토호들이 비법적으로 차지한 량인과 공노비를 찾아내여 호적에 등록하는 사업을 내밀었다.

그것이 바로 호적장악사업이였다.

호적장악사업과 관련해서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지고있다.

어느날 임금(태종)은 정승들을 불러 물어보았다.

《전결을 조사등록하는 일과 호구를 장악하는 일이 어느것이 더 중요하냐?》

우정승 리무가 곧 대답하였다.

《소신이 생각컨대 전세, 부역 등 모든것이 논밭을 경작하는 장정들을 통하여 진행되기때문에 토지보다도 호구의 장악이 더 중요하고 선차적인것으로 아옵니다.》

《그러면 전결의 등록과 호구의 등록중 어느것이 더 힘들겠느냐?》

좌정승 하륜이 곧 대답하였다.

《그야 물론 호구의 조사가 힘든줄로 아옵니다. 량전이 고정된 토지를 대상으로 하는것이라면 호구의 조사는 쉽게 변하고 류동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하기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유능한 관리들을 지방에 보내고 세밀한 규정을 만들어 실수가 없이 호구조사를 하도록 하라.》

국왕의 지시는 곧 실천에 옮겨졌다.

1404년 국가는 호적에 등록된 32만의 장정(남자)을 장악할수 있었다. 그후에도 호구조사는 끊임없이 심화되여 15세기 30년대 《세종실록지리지》에는 거의 그 두배인 70여만이 올라있다.

호적의 작성양식은 아주 치밀하였다.

호구대장을 꾸미는 양식을 아래에 적기로 한다.

○○부 ○○방 제몇리(지방이면 ○○면 ○○리라고 한다.)에 사는 ○○벼슬, 성명, 나이, 본관, 4조안해 ○○씨, 나이, 본관, 4조(임금과 집안사람은 자기의 직함과 ○○공주에게 장가들었다는것을 4조항목에 기록하고 일반사람들은 자기와 안해의 4조를 기록한다. 일반사람으로서 4조를 알지 못하는 경우에는 다 기록하지 않는다.)

데리고있는 아들, 딸의 이름, 나이(사위면 본관을 기록한다.), 노비, 고용일군 이름, 나이

이렇게 작성된 호적이 정확한가를 해당 관리들이 검토하고 수표하며 호구대장에 뭉개버린것, 더 써넣은것, 고친것이 몇자라고 써놓으며 없으면 없다고 쓴다.

호적은 4통을 작성하여 호조, 한성부, 본도, 본고을에 보관한다. 3년마다 호적을 고쳐 작성하되 호, 구를 속이고 호적에 올리지 않는 경우에는 엄한 처벌이 가해졌다.

15세기 조선봉건국가는 이렇게 장악한 장정을 군역과 부역 등 각종 일에 가혹하게 내몰았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