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지법》의 비결

주체34(1945)년 11월 어느날 당시 룡천군의 소재지였던 룡암포를 찾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군인민자치위원회에서 마련한 소박한 연회에 참석하게 되시였다.

그이를 한자리에 모시고 함께 식사를 하게 된 이곳 일군들의 가슴은 격정으로 한없이 설레이고있었다.

연회가 한창이던 때였다. 한 농민조합의 위원장이 자리에서 불쑥 일어나더니 위대한 수령님께 만주광야에서 일제놈들과 싸울 때 쓰시던 축지법이야기를 좀 해주셨으면 하는 의향을 말씀드리였다. 그의 말이 끝나기 바쁘게 연회참가자들은 열렬한 박수로 공감을 표시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정깊은 시선으로 좌중을 둘러보시다가 여러분의 소원이 정 그렇다면 말하겠다고 하시면서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시였다.

그때 일제는 방대한 병력을 동원하여 항일유격대에 대한 《토벌》을 감행하였는데 이르는 곳마다 밀정들을 박아넣고 유격대가 있는 곳을 탐지해가지고는 사면팔방으로 공격해왔다. 그렇지만 놈들이 나타나기만 하면 인민들이 얼마나 되는 《토벌대》병력이 언제 어디를 떠나 어느 골짜기로 들어간다는것을 지체없이 우리 사령부에 알려주군 하였다. 그러면 우리는 지휘관회의를 열어 면밀한 작전계획을 세웠다. 우리는 유격대가 그 자리에 그냥 있는것처럼 위장을 하고 실지 부대는 슬쩍 빠져서 매복하게 하였다. 이것을 알리 없는 일제놈들은 이번에는 틀림없다고 호언장담하면서 들어왔다가 유격대가 한명도 없는것을 알고 아연실색하여 황황히 돌아서는데 이때 유격대가 불의에 불벼락을 안겨 몰살시키군 하였다. 이렇게 되자 일제놈들은 유격대가 축지법을 쓰고 신출귀몰한다고 비명을 올리군 하였다. 사실 사람이 있다가 없어지고 없어졌다가 다시 나타나며 땅을 주름잡아다닐수는 없는것이다. 우리가 항일무장투쟁시기에 발톱까지 무장한 강도 일제와 싸워이길수 있은것은 인민대중의 적극적인 지지와 방조를 받았기때문이다. 만일 《축지법》이 있다면 그것은 인민대중의 《축지법》일것이다. …

조선인민혁명군의 신비스러운 축지법의 비결이 결국은 인민대중과 일심일체가 된데 있다는 어버이수령님의 뜻깊은 가르치심은 연회참가자들의 심금을 세차게 울려주었다.

인민대중의 《축지법》, 비록 길지 않은 말이지만 바로 여기에 위대한 수령님께서 지니시였던 필생의 좌우명이 응축되여있고 혁명과 건설에서 언제나 승리만을 이룩할수 있게 하는 근본비결이 무엇인가 하는 명백한 대답이 있다.

우리 수령님의 이민위천의 숭고한 뜻이 어려있는 그날의 뜻깊은 가르치심은 영원한 메아리가 되여 우리 인민의 심장마다에 혁명승리의 귀중한 철리를 깊이 새겨주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