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깊은 기념사진

주체102(2013)년 5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평양시묘향산등산소년단야영소를 찾아주시였다.

이날 야영소를 돌아보시면서 전국의 소년단야영소들을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훌륭하게 꾸려주실 원대한 구상을 펼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에게 문득 지금 야영생들이 모두 어디에 갔는지 한명도 보이지 않는다고 하시였다.

한 일군이 야영생들이 등산하러 산에 올라갔는데 오후에야 등산을 끝내고 내려오게 되여있다고 말씀올리였다.

일군의 이야기를 들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빨리 가서 야영생들을 다 데려와야 하겠다고 하시였다.

순간 일군은 놀라지 않을수 없었다. 등산을 떠난 아이들을 데려오자면 퍼그나 시간이 걸려야 하기때문이였다.

그러는 일군의 심정을 읽으신듯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자신께서 여기까지 왔다가 야영생들을 만나보고 그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가야지 그렇지 않으면 그들이 몹시 섭섭해할것이라고, 아무리 시간이 바빠도 야영생들을 만나보고 가겠다고 하시였다.

일군들의 마음은 뜨겁게 젖어들었다.

우리 원수님께 있어서 한초한초의 시간이 얼마나 귀중한것인가.

하지만 그 천금같이 귀중한 시간을 아이들을 위해 아낌없이 바치시는것이였다.

얼마후 그이의 부르심을 받고 달려온 야영생들은 꿈결에도 그리던 경애하는 원수님을 너무도 뜻밖에 만나뵙고 눈물로 두볼을 적시며 목청껏 《만세!》를 부르고 또 불렀다.

무한한 행복에 겨워 두발을 동동 구르며 눈물을 쏟고있는 아이들에게 울지 말고 찍어야 사진이 잘된다고, 어서 눈물을 그치고 사진을 찍자고 달래시며 우리 원수님께서는 그들을 한품에 안으시고 사랑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잊지 못할 그날의 기념사진에서 우리 인민은 보았다. 이 나라 모든 부모들의 사랑을 다 합쳐도 비기지 못할 열화같은 사랑으로 우리 아이들을 보살펴주시는 위대한 어버이의 모습을.

정녕 그날의 기념사진은 가장 뜨거운 열과 정으로 이 땅의 아들딸들을 따뜻이 품어주시는 위대한 어버이와 복받은 자식들이 한자리에 모인 뜻깊은 가족사진이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