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향기

미래상점의 화장품매대에 들려보면 누구나 보게 되는것이 있다.

매대에 놓여있는 작은 종이이다.

그 자그마한 종이에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뜨거운 인민사랑이 슴배여있다.

주체101(2012)년 1월말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멀고 험한 전선시찰의 길에서 돌아오시는 길로 보통강반에 새로 건설한 미래상점을 찾으시였다.

땅거미가 깃들무렵 경애하는 원수님을 뜻밖에 맞이하게 된 상점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의 가슴가슴은 크나큰 감격과 환희로 설레였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희한한 백화점에 온것 같다고 하시며 기쁨속에 상점을 돌아보시였다.

매대들을 일일이 보아주시며 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가르치심은 일군들의 마음을 뜨겁게 달구어주었다.

사람들의 기호에 맞게 상품을 공장에 주문하여 팔아줄데 대한 문제, 필기도구를 써볼수 있도록 종이를 놓아주며 서류철을 여러가지 형태로 잘 만들데 대한 문제 등 인민들의 요구와 편리를 최대한으로 보장해주기 위해 마음기울이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웅심깊은 사랑에 눈시울이 젖어들었던것이다.

어쩌면 그리도 세심하실가, 어쩌면 그리도 다심하실가!

일군들의 경탄은 화장품매대에 이르러 더욱 커졌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기둥을 리용하여 상품을 진렬한것을 보시고 잘하였다고 치하해주시였다. 그런데 기둥 네면을 따라 층층으로 진렬한 화장품들을 둘러보시던 그이께서 향수가 진렬된 곳에서 시선을 멈추시는것이였다.

이윽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여러가지 향수를 가리키시며 사람들은 흔히 향수를 살 때 향수를 손에 쳐서 냄새를 가늠해보는데 한 향수를 쳐서 냄새를 맡아본 다음 다른 향수를 또 치면 냄새가 범벅이 되기때문에 어느 향수가 좋은지 가려내기 힘들다고 하시였다.

그이의 말씀에 누구나 생각이 깊어졌다.

화장품매대를 특색있게 꾸리려고만 하였지 어떻게 하면 인민들의 편의를 도모해주겠는가에 대하여서는 깊은 관심을 돌리지 못하였던것이다.

그들의 심정을 헤아리신듯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이렇게 다정히 일깨워주시였다.

화장품매대에서 향수도 팔아주면 향수냄새를 맡아볼수 있게 아이스크림숟가락같이 생긴 종이를 꼭 놓아주어야 한다고.

경애하는 원수님의 가르치심에 판매원들도 상점일군도 격정을 금할수 없었다.

이렇게 되여 그후 화장품매대에는 손님들이 향수냄새를 알아보는데 편리하도록 해주는 종이들이 생겨나게 되였다.

화장품매대의 작은 종이,

비록 크지 않은 종이이지만 거기에서는 오늘도 절세위인의 숭고한 인민사랑의 뜻을 전하는 그윽한 향기가 풍겨 인민의 페부로 깊이깊이 흘러들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