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 람 소 리

주체101(2012)년 5월 30일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만수대지구에 웅장하게 일떠선 창전거리에서 제일 높은 45층살림집의 베란다에 나서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안광에는 기쁨의 미소가 한껏 어리였다. 베란다의 유리창너머로 유유히 굽이쳐흐르는 대동강과 만수대지구가 안겨왔다.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번듯하게 일떠선 만수대지구를 이윽토록 부감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여기서 바라보니 평양의 경치가 또 다르게 안겨온다고, 기자들이 저저마다 여기에 올라와 촬영을 하겠다고 할것이라고 못내 기뻐하시였다.

궁궐같은 새 집에서 행복을 누려갈 인민들의 모습을 그려보시며 오래도록 기쁨을 금치 못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문득 귀를 잠시 강구시더니 베란다의 창문을 조금 열었다 닫으시였다.

(웬일일가?)

일군들이 영문을 몰라하자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살림집에서 바람소리가 난다고, 베란다창문의 어디선가 바람이 새여드는것 같다고 말씀하시였다. 그제서야 일군들이 귀를 강구어보니 분명 창문사이로 바람이 새여들어왔다.

일군들을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방에서 밖을 내다보면 경치는 참 좋은데 창문에서 바람새는 소리가 나서 틀렸다고 심중하게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말씀은 일군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사실 일군들은 안에 창문이 또 있기때문에 그쯤한것은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것이다.

하지만 세상에서 제일 좋은 우리 인민들을 바람이 새여들어오는 집에서 살게 할수 없다는것이 우리 원수님의 마음이였다.

그리하여 창전거리의 모든 살림집들에서 바람소리가 나는가를 확인하고 창문으로 바람이 새여들어오는것을 막기 위한 작업이 긴급히 벌어지게 되였다.

얼마후 수많은 가정들이 창전거리에 보금자리를 폈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친어버이사랑속에 실바람 한점 새여들지 않게 아늑히 꾸려진 집집의 창가마다에서는 행복의 웃음소리가 흘러넘쳤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