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고민거리》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는 인민의 요구와 리익을 실현하는것을 최대의 중대사로 내세우고 인민을 위해서는 천만금의 재부도 아끼지 않으며 지어 생명도 서슴없이 바치는 인민에 대한 끝없는 사랑이며 헌신입니다.》

주체105(2016)년 11월 어느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어느 한 수산사업소를 찾으시였을 때의 일이다.

림시로 만들어놓은 야외물고기받이장에 넘쳐나는 물고기를 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정말 대단하다고, 말그대로 물고기바다라고 하시며 못내 만족해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 다소나마 기쁨을 드리게 되였다는 생각으로 동행한 일군들도 즐겁게 웃었다.

그런데 사업소일군들의 마음속에는 한가지 《고민》이 있었다.

그것은 포구마다에 차고넘치는 물고기가공처리문제였다.

종업원들의 안해들까지 총동원하였지만 날로 늘어나는 어획량을 감당하기 어려웠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인민들에게 풍성한 식탁을 마련해주시기 위해 그토록 마음쓰시는데 애써 잡은 물고기를 한마리라도 허실한다면 이보다 더 죄되는 일이 또 어데 있겠는가.

사업소일군들은 만선의 배고동소리를 울리며 《단풍》호들이 들어올 때면 기쁨과 함께 번민으로 속을 태우군 하였다.

그들의 속마음을 헤아리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호탕하게 웃으시며 이 동무들이 지난 시기에는 물고기를 많이 잡지 못하여 고심하였는데 이제는 물고기를 너무 많이 잡다나니 잡아들인 물고기를 제때에 처리하지 못하여 고심하고있다고 말씀하시였다.

이때 한 일군이 경애하는 원수님께 만선한 《단풍》호들이 련속 들이닥칠 땐 정말 어떻게 해야 할지 정신을 미처 못 차리겠다고 솔직한 심정을 아뢰였다.

그이께서는 더없이 기뻐하시면서 얼마나 좋은 일인가고, 힘들다가도 이런 행복에 겨운 이야기를 들을 때면 새 힘이 솟고 일하는 보람, 혁명하는 보람을 한껏 느끼게 된다고 하시며 쌓여있는 물고기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시였다.

잠시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물고기를 잡지 못할 때에는 군인들과 인민들에게 물고기를 먹이지 못하여 가슴이 아팠는데 물고기를 많이 잡으니 이제는 미처 처리하지 못하는것이 걱정스럽다고 하시면서 그야말로 행복한 《고민거리》가 생겼다고 말씀하시였다.

행복한 《고민거리》!

진정 조국과 인민을 위해 불철주야 끊임없는 로고의 길을 이어가시며 인민의 높아가는 웃음소리에서 삶의 보람을 찾으시는 우리 원수님께서만이 하실수 있는 귀중한 말씀이였다.

이윽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자신께서 도와주겠다고, 사업소에 현대적인 초급동 및 랭동시설들을 더 갖추어놓고 가공공정의 기계화, 자동화를 더 높은 수준에서 실현하자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자신께서 애로되는 문제들을 모두 풀어주겠으니 동무들은 그저 물고기만 꽝꽝 잡으라고 절절히 말씀하시였다.

나라의 중하를 한몸에 지니신 우리 원수님이시건만 인민들에게 더 많은 물고기를 먹이시려고 그들이 안고있던 《고민》까지도 자신의 어깨우에 짊어지시였으니 일군들은 솟구치는 격정으로 뜨거운 눈물을 흘리였다.

일군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높은 뜻을 받들어 만선의 배고동소리를 더 높이 울려갈 불타는 맹세로 가슴을 끓이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