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로 고정의의 경고​

고정의는 고구려의 무관으로서 645년 전쟁(고구려-당전쟁)당시 나이가 많고 전투경험이 풍부한 사람의 한명으로 알려져있었다.

645년 당나라침략자들이 고구려의 서북변방방어성들인 개모성과 비사성, 료동성을 일시 강점한데 이어 력량을 집중하여 백암성을 점령한 후 6월 하순 안시성을 포위공격해오고있던 때였다.

연개소문을 비롯한 고구려군의 총지휘부는 전방방어성들가운데서 두번째로 군사전략상 의의가 큰 안시성에 적들이 달려들자 곧 북부녹살 고연수와 남부녹살 고혜진에게 고정의를 비롯한 유능한 군사가들과 고구려, 말갈사람들로 조직된 15만명의 방대한 병력을 주어 지원하도록 하였다.

이때 대로 고정의는 고연수에게 군사를 정돈하여 여러날을 두고 싸우지 않고 오래 끌면서 기습병들을 파견하여 적의 군량수송로를 끊어놓아야 하며 그러면 적들이 싸우려고 해도 싸울수 없고 돌아가려 해도 갈길이 막혀있으니 그때에야 비로소 이길수 있을것이라고 하였다.

고정의의 제의는 당시로서는 가장 적합한 전술이였다.

만약 고연수가 그의 제의를 받아들였더라면 그후 안시성방위자들과 고구려군이 피를 적게 흘렸을것이고 당태종을 비롯한 침략자들은 퇴로가 차단되여 한놈도 살아돌아가지 못하였을것이다.

사실상 고연수의 군대를 파견한것은 고구려가 거의 모든 예비력량을 다 투입하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였다.

이때 안시성공격에 동원된 적들은 개모성에서 떠난 리세적의 《정예》부대인 륙군 수만명과 피정복종족들속에서 강제로 끌려온 군사들이였다.

또한 안시성공격에 합세할 적의 수군무력이 아직 도착하지 않은 상황에서 고구려군의 방어력량은 적들에 비해 훨씬 많은 축이였다.

고구려의 몇개 성을 강점한 적들은 승리에 도취하여 분별없이 날뛰였으나 고연수의 15만 대군이 들이닥치자 당황해하였으며 당태종은 안시성공격에 유리한 지형을 찾으려고 높은 곳에 올라갔다가 고구려군과 말갈군이 진을 친 거리가 무려 40리에 달하는것을 보고 두려운 나머지 얼굴이 새까맣게 되였다.

그런것만큼 고연수 등은 자기에게 부과된 무거운 임무를 깊이 자각하고 군사작전을 신중하게 벌렸어야 할것이였다.

그러나 그들은 많은 군사를 가지고도 적들의 유인전술에 넘어가 거짓으로 퇴각하는 적들을 무작정 추격하였으며 초기의 전투성과에 자만하여 싸움준비를 철저히 갖추지 않았다.

고연수 등은 당태종이 싸울 의사가 없고 이제라도 정상적인 외교관계를 맺으면 되돌아가겠다는 말을 듣고 안일해이되여있다가 분산와해되고마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고구려군이 비록 분산되기는 하였으나 고연수, 고혜진에게는 3만여명의 군사들이 남아있었으며 희생을 무릅쓰고 싸우면 형세를 얼마든지 역전시킬수 있었다.

그런데 그들은 제 한목숨 건져보려고 적들에게 투항하고말았으며 결국 고구려군은 전투에서 막대한 손실만 낸데다 적군의 보충병력까지 들이닥쳐 안시성은 완전한 포위속에 들게 되였다.

그러나 안시성의 애국적군대와 인민들은 88일간이라는 장기간의 포위속에서 양만춘장군의 능란한 군사지휘밑에 굴할줄 모르는 완강한 투지를 발휘하여 적들의 발악적이고 집요한 공격을 끝내 분쇄하고 645년 전쟁의 빛나는 승리를 가져오고야말았다.

645년 전쟁과정에 있었던 이 단편적인 사실은 일단 유사시 군통수자들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가 하는것을 잘 보여준 실례이다. 또한 싸움의 승패가 결코 무력수의 방대함에 있는것이 아니라는것을 보여주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