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사언

조선봉건왕조 전반기의 시인, 명필인 양사언(1517-1584)은 돈녕주부 양희수의 아들이다.

어려서부터 글공부에 열중하여 읽지 않은 책이 없었고 모르는것이 없었다.

1546년 문과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나선 후 그는 자진하여 지방관으로 나가 평창군수, 강릉부사, 함흥부윤, 회양군수 등을 지냈다.

그는 안변군수로 있을 때 북방전란을 예견하여 큰 못을 파고 마초도 많이 저장하였다고 하여 통정대부의 벼슬을 받았으나 얼마 안되여 지릉(리성계의 증조부인 익조의 릉)에 화재가 일어난 책임을 지고 황해도쪽으로 귀양갔다. 2년후에 류배지에서 풀려 돌아오던중에 병에 걸려 죽었다.

그는 16세기 국문시가창작의 대표적시인중의 한사람이다. 그의 대표적인 작품으로서는 시조 《태산이 높다 하되…》를 들수 있다. 양사언은 회양군수로 있을 때에 《금강산유람기》를 썼다.

그는 시뿐아니라 글씨도 잘 써서 리용, 김정희, 한호와 더불어 조선봉건왕조시기 4대명필로 이름이 났다. 금강산을 유람하다가 절승경개에 도취되여 만폭동입구의 바위에 《봉래풍악원화동천》이라는 글자를 새겼다.

묘향산을 유람할 때에도 룡연폭포에 이르러 그 장엄한 경치에 격동되여 《신선굴택운하동천》이라는 글을 새겼는데 이 글들은 지금까지 전해지며 힘있고 웅건한 필치로 하여 후세사람들의 감탄을 자아내고있다. 문집으로 《봉래시집》(3권 1책)이 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