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현 전

집현전은 고려, 조선봉건국가에서 봉건왕권의 유지, 강화에 필요한 저술사업을 하도록 하기 위하여 당대에 이름이 있던 유학자들을 모아둔 기관이였다.

봉건정부는 유교리론에 밝은 사람들을 뽑아 전문적으로 학자로 양성하며 그들을 통하여 유교사상을 널리 선전침투할 목적에서 이 관청을 두었다. 

고려때에는 문반관료가운데서 《적임자》를 집현전의 겸임직으로 임명하여 글도 짓게 하고 국왕의 고문으로도 삼았다.

1136년에 그 이전부터 있었던 연영전을 집현전이라고 고쳤다.

그후 13세기말~14세기초에 페지된적이 있었으며 14세기 중엽에 두차례의 개편이 있었다.

집현전에는 대학사, 학사 등의 벼슬이 있었다.

조선봉건왕조초기의 집현전은 고려말기의 벼슬체계를 그대로 이어받았다.

1420년에 세종은 집현전을 크게 확장하여 처음에는 젊은 봉건관리학자들 10명을 넣어 전문적으로 유교경전을 연구하고 여러가지 책들을 저작 또는 편찬하여 봉건유교사상을 선전하며 봉건문화의 발전에 이바지하도록 하였다.

그후 정원은 20명으로 늘어났다.

15세기 전반기에는 당시의 봉건관리들가운데서 이름있는 학자들인 성삼문, 정린지, 신숙주, 최항, 박팽년, 리개, 강희안 등이 망라되였다. 이 집단을 중심으로 1443년 12월(양력 1444년 1월)에 훈민정음이 창제된것을 비롯하여 그후 《룡비어천가》, 《동국정운》, 《석보상절》, 《고려사》, 《고려사절요》, 《8도지리지》, 《농사직설》, 《의방류취》 등 책들이 편찬출판되였다.

이밖에도 집현전의 학자들은 여러가지 천문관측기구를 만드는 사업을 감독하기도 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