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음력 7월 풍속 (칠석)

음력 7월 7일은 칠석이라고 하는데 견우와 직녀가 1년에 한번 만나 회포를 나누는 날로 되여있다.

전설에 의하면 천상황제의 손녀로 길쌈을 잘하고 부지런한 직녀가 황제가 정해준 은하수건너편의 견우라는 목동총각과 혼인하게 되였다. 그런데 이들은 밤에 즐겁게 놀고 해가 하늘높이 뜨도록 잠만 자다가 황제를 노엽혀 그 벌로 서로 떨어져 살게 되였다. 직녀는 은하수 동쪽에, 견우는 은하수 서쪽에 있게 하고 매해 7월 7일 밤에만 한번씩 만나게 하였다고 한다.

이들이 만나는 날 밤에 세상에 있는 까마귀와 까치들을 불러다가 은하수에 오작교라는 다리를 놓도록 하였기때문에 이날에는 까마귀와 까치를 한마리도 볼수 없다고 한다. 또 7월 7일은 전날에 견우와 직녀가 서로 만날 준비를 하느라고 먼지앉은 수레를 물로 씻는데 그 물이 흘러서 7월 7일 칠석날에 비가 내린다고 한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