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강류역에서 울려퍼진 인간탄생의 고고성

끝없는 고요속에 잠겨있던 지구상의 적막을 깨뜨리며 인간이 자기 출현의 첫 고고성을 터친것은 지금으로부터 대략 200만년전의 일이다.

그때는 조상들이 자기들이 가는 길이 인간으로 되는 길이라는것을 몰랐다.

그들은 생활의 길을 따라 살아오는 과정에 인간세상의 문턱을 넘어서게 되였고 누구도 가본적이 없는 인류력사의 초행길을 걷게 되였다. 동물계에서 탈출하여 인간세상에로의 《의거》를 단행한것은 누가 시킨것도 아니였다. 그것은 자연이 가져다준 진화의 산물이였다.

그러나 지금으로부터 200여년전까지만 해도 사람들은 인간이 오랜 기간에 걸치는 진화과정에 류인원으로부터 진화되였다는것을 모르고있었다. 그런데로부터 사람들은 신이 인간을 창조하였다고 믿고있었다. 그러던것이 근대에 들어와 과학이 발전하고 많은 고고학적 및 인류학적자료들이 알려지게 되면서 사람은 신에 의하여 창조된것이 아니라 류인원으로부터 진화되였다는것이 밝혀지게 되였다.

사람은 바로 류인원으로부터 생겨났다. 지금으로부터 약 2 000만년전에 지구상에는 고도로 발전한 원숭이인 류인원들이 나타났는데 이 류인원의 한 종류인 남방원숭이가 사람으로 진화한것이다. 이 류인원은 살아남기 위하여 돌과 몽둥이를 리용하였으며 그것으로 자기를 해치려는 맹수들과 싸우기도 하였다. 물론 류인원들의 활동은 동물계의 그 어느 짐승도 따를수 없는 매우 발전되고 고급한것이였다. 그러나 아직 류인원이 사용하던 돌이나 몽둥이들은 목적의식적으로 가공을 한것이 아니라 자연에 있는것을 그대로 가져다가 쓴것이였다.

자연상태의 돌이나 몽둥이를 쓰는 과정에 류인원들은 로동을 할수 있는 몸구조를 갖추어나갔으며 마침내는 고도로 발달된 뇌수와 로동을 하는데 알맞춤한 손과 몸자세가 이루어지게 되였다.

바로 이 남방원숭이라고 불리우는 류인원들이 발전되고 특유한 육체적기관에 기초하여 점차 자연상태의 돌이나 몽둥이를 자기들의 목적에 맞게 가공하여 로동도구를 만들줄 알게 되였으며 사회를 이루고 사는 과정에 자주성, 창조성, 의식성을 가진 인간으로 발전하였다.

사람이 처음으로 생겨난곳을 지난 시기에는 인디아양에 잠긴 어느 대륙이라고 본 학자들도 있었지만 지금은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여러곳에서 생겨난것으로 보고있다.

류인원으로부터 갓 진화한 최초의 사람을 원인이라고 하는데 원인의 인류화석들과 그들이 남긴 석기들은 세계의 여러 지역에서 발견되였다.

원인들이 남긴 구석기시대 전기의 유적은 우리 나라를 비롯한 동북아시아지역의 여러곳에서도 알려졌다.

지난 시기 일부 학자들은 인류의 첫 조상들이 남쪽의 더운 지방에서 생겨나서 점차 지구 북반구의 추운 지방으로 퍼졌다는 학설을 주장하면서 그것은 인류발생의 《정설》이라고 떠들었다.

황해북도 상원군 검은모루유적에서 구석기시대의 매우 이른 시기에 살던 원인들이 남긴 석기들이 알려진것은 그들의 견해가 그릇된것이라는것을 여지없이 론박해주었다. 검은모루유적에서 인류력사 최초의 사람들이 만들어쓴 매우 원시적인 로동도구들과 함께 많은 짐승뼈화석들이 발견됨으로써 인류의 첫 조상들은 어느 한 특정한 지역에서 발생한것이 아니라는것이 밝혀졌으며 우리 나라 특히 평양을 중심으로 하는 대동강류역에서도 인류력사의 려명기부터 사람이 살기 시작하였다는것이 뚜렷이 실증되게 되였다.

우리 강토에서 인류문화의 첫싹이 움튼 곳은 바로 대동강류역이다. 

사람들은 예나지금이나 변함없이 깊은 산속보다는 강을 낀 벌방지대에 생활의 보금자리를 꾸린다. 그가운데서도 산수수려하고 땅이 비옥하며 기후가 온화하여 사람이 살아가기에 유리한 고장일수록 사람의 발자취가 먼저 미치고 그러한 곳일수록 사람들이 많이 모여 번성하게 된다.

대동강류역은 지금도 그렇거니와 아득히 먼 옛날에도 온화한 기후와 풍부한 식료원천 등 유리한 자연지리적조건을 가지고있었다. 대동강류역의 높지 않은 언덕벌들에는 짐승들이 무리지어 밀려다니였고 강에는 갖가지 물고기들이 꼬리치며 놀았다. 자연기후조건도 오늘보다는 퍽 더운 온대-아열대성기후로서 사람이 살아가는데 알맞춤하였다. 고식물학적자료들과 검은모루유적에서 나온 동물뼈화석들이 그것을 잘 말해주고있다.

기후가 덥고 식료원천이 어느때나 풍만하게 마련되여 자연의 혜택을 손쉽게 누릴수 있는 인간생활의 적지였기에 인류의 첫 조상들은 여기 대동강류역에서 인간생활의 력사적인 첫걸음을 내짚을수 있었으며 검은모루유적과 같은 귀중한 발자취를 남길수 있었던것이다.

대동강류역에서 울려퍼진 인간탄생의 고고성, 그것은 수십억년을 헤아리는 지구의 력사에서 비로소 행성의 주인을 맞이하여 자연만물이 화답하는 환희의 메아리였고 지구상의 여러 지역과 더불어 대동강류역이 인류력사의 첫장을 열어놓은 유서깊은 곳임을 알리는 장엄한 서곡이기도 하였다.

인간은 드디여 자기 력사의 첫자욱을 내짚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