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농촌진흥》정책

1930년대 일제가 《농촌진흥운동》을 강요하면서 조선에서 농산물략탈을 강화하며 농민들의 반일투쟁의식을 마비시킬 목적으로 조작해낸 략탈정책.

일제는 1932년 6월에 《농촌진흥의 계획》을 내놓으면서 우선 《정무총감》을 회장으로 하고 관계국장, 과장 등을 위원으로 하여 《조선총독부 농촌진흥위원회》와 각 도, 군, 읍, 면에까지 《농촌진흥위원회》를 만들어 놓음으로써 《농촌진흥운동》의 조직기구체계를 정비하였다.

이 《운동》에서 일제가 표방한 목적은 각 농가의 부족식량의 자체해결을 통하여 춘궁을 없애며 현금수지의 균형을 보장하게 하여 빚을 정리하고 갚는데 둔다고 하였다. 이것은 식량과 농산원료의 증산, 현금수입의 증대 등을 내걺으로써 식민지시장을 확대하며 저들의 략탈적지반을 튼튼히 하는 한편 농민들에게 《자급자족》, 내핍생활 등을 강요하여 농촌수탈을 더욱 강화하려는것이였다. 또한 그것은 빚을 정리한다는 구실밑에 농촌수탈금융기구인 《금융조합》의 고리대망에 농민들을 더욱더 얽매여 놓으려는것이였다. 일제는 《농촌진흥운동》을 촉진시키기 위한 중요한 조치의 하나로서 《조선농지령》(1934년)을 꾸며냈다. 이것도 결국은 소작인들에 대한 지주의 착취와 전횡을 법적으로 비호해준데 지나지 않았다. 또한 일제는 《저리자금에 의한 자작농창정계획》이라는것을 1932년에 만들었다. 여기서 《자작농창정》대상으로 된 농가들은 일제와 고리대금업자들의 채무노예로, 다시 토지를 팔고 소작농이나 고농으로 전락되지 않을수 없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