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첫페지로 손전화홈페지열람기

항일무장투쟁시기 처음으로 포를 리용하여 벌린 전투는 어느 전투인가

항일무장투쟁시기 처음으로 포를 리용하여 벌린 전투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지휘밑에 조선인민혁명군 주력부대가 주체24(1935)년 6월 20일 중국 동북지방의 왕청현 태평구에서 진행한 방어전투이다.조선인민혁명군 주력부대가 태평구에서 제2차북만원정준비를 하고있을 때 라자구의 위만군부대가 태평구로 침입해왔다. 적들은 며칠전에 있은 로흑산전투와 동남차벌전투에서 당한 저들의 참패를 만회해보려고 시도하였다.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지휘부를 박격포중대가까이에 정하시고 부대들의 전투준비상태를 보살피시면서 우리가 적들에게서 박격포를 로획한지는 불과 며칠이 되지 않지만 이번 전투는 그 박격포를 가지고 얼마나 훈련을 잘했는가 하는것을 검열하는 계기로 된다고 교시하시였다. 수령님의 가르치심대로 대원들은 만단의 사격준비를 갖추고있었다. 적들이 사격권안에 들어서자 수령님께서는 사격명령을 내리시였다.사격명령을 받은 대원들은 조준의 정확성을 확인하고 또 확인한 다음 첫 포성을 울리였다. 첫 포탄이 적의 배전에서 큰 물기둥을 일으키면서 적들을 혼란속에 몰아넣었다. 이 순간 두번째 포탄이 배에 명중되여 수십명의 적들이 몽땅 물귀신이 되였다. 강기슭에서 다음 항행을 기다리던 적들은 도하를 단념하고 비명을 지르면서 황급히 달아나 버리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태평구전투에서 조선인민혁명군의 첫 포성이 울린 이날을 영원히 기념하도록 하기 위하여 주체71(1982)년 10월 28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중앙인민위원회 정령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포병절을 제정함에 대하여》를 채택하도록 해주시는 은정어린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그리하여 우리 군대와 인민은 해마다 6월 20일을 조선인민군의 포병절로 기념하고있다.

답변 (0건)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