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등록 |  학생가입 
신의주시 백토동지구에서 중생대의 새화석 발굴

최근 신의주시 백토동지구에서 중생대의 새화석이 발굴되였다.

우리 나라의 우수한 민족문화유산을 더 많이 발굴할데 대한 당의 뜻을 받들고 김일성종합대학 지질학부 고생물학연구집단은 백토동화석보호구의 위치를 새로 설정하기 위한 조사와 연구를 심화시켜왔다.

이 과정에 백토동지구에 분포되여있는 중생대 백악기하세층에 속하는 신의주주층의 3번층(약 1억 3 000만년전)에서 새의 대가리뼈, 발가락뼈, 날개의 1차날깃 11개와 작은 깃가지들까지 선명하게 보존되여있는 세계적으로 희귀한 새화석을 찾아냈다.

연구사들은 날깃의 형태구조적특징으로 볼 때 날아다니는데 적응된 새라는것을 학술적으로 고증하였다.

이와 함께 공룡이발화석과 원시포유동물화석, 물고기화석 등을 발굴하고 지금까지 발굴된 척추동물화석, 무척추동물화석, 식물화석들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여 백토동지구가 중생대의 우리 나라 모든 척추동물들이 출현한 곳이라는것을 과학적으로 해명하였다.

그리고 중생대 백악기하세를 대표하는 신의주생물군을 새로 설정하고 우리 나라의 중생대 생태환경연구에서 학술적의의가 있는 백토동화석보호구를 다시금 새롭게 확정하였다.

국가과학기술심의에서는 백토동지구에서 진행한 고생물학적연구결과가 우리 나라의 중생대 백악기생물군에 대한 연구를 심화시키는데서 학술적가치가 큰 연구성과라고 평가하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이번에 신의주시 백토동지구에서 화석으로 발굴된 중생대의 새를 《백토새》로 명명하도록 해주시고 유원지총국 자연박물관에 전시하여 청소년학생들에 대한 교육교양과 과학연구사업에 리용하도록 은정깊은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신의주시 백토동지구에서 깃을 보존한 중생대의 새화석이 발굴고증됨으로써 우리 나라가 인류의 발상지일뿐아니라 조류의 발상지라는것을 보다 과학적으로 확증할수 있게 되였다.

 

 

 

주체110(2021)년 2월 19일 《로동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