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보람과 행복은 어디에 있는가

아름답고 행복한 삶은 어떤 삶인가. 우리는 남들처럼 인생의 가치와 행복을 직위나 명예, 부귀와 안락에서 찾지 않는다. 자기 하나만을 위한 생활속에서 찾는 행복은 개인적욕망의 만족으로 될지는 몰라도 진정한 행복으로는 될수 없다.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인생의 참된 가치와 행복은 당과 수령의 사랑과 믿음을 이 세상 가장 고귀한 재부로 간직하고 한생 변함없이 보답의 길을 걷는데 있다. 그 길에서 우리 인민은 가장 큰 희열과 긍지, 남다른 보람을 찾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삶의 가치와 행복은 어디에서 무슨 일을 하는가 하는데 있는것이 아니라 사회와 집단을 위하여 어떻게 일하는가 하는데 있습니다.》

일신의 부귀와 향락이 아니라 당과 수령, 조국과 인민을 위해 헌신할 때 그 인생은 참된 가치를 가지게 되며 값있고 행복한 삶으로 된다.

항일혁명력사기록자의 한사람이였던 리동백동지의 행복관이 그러했다.

그는 위대한 수령님께 이렇게 말씀드렸다.

《나는 바로 장군곁에 와서 인생말년을 보람있게 지낼수 있는 일거리를 찾았습니다. 결국 자기의 생존가치를 발견한셈이지요. 자기가 이 세상에 아주 쓸모있는 인간으로 될수 있다는것을 느끼게 될 때 그 인간은 행복한 인간으로 된다고 할수 있을겁니다. 지금 내가 그런 행복한 인간으로 되고있습니다.》

그가 찾은 생존가치란 조선인민혁명군의 력사적행적을 기록하는것이였다.

누가 시켜서가 아니였다. 그렇게 하는데 인생의 참된 가치가 있다는것을 알았기에 생의 마지막순간까지 조선인민혁명군 력사기록자로서의 사명을 훌륭히 수행하였으며 또 그것으로 하여 행복했다.

우리 혁명의 전세대들모두가 이렇게 살았다.

인생의 참된 가치와 행복이 어디에 있는가를 알았기에 고난과 시련속에서도 굴할줄 몰랐고 혁명의 길에 청춘과 생명을 아낌없이 바치면서도 후회를 몰랐다.

오늘 우리 시대 인간들이 찾는 행복은 당과 수령,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자기의 모든것을 깡그리 바치는데서 느끼게 되는 영예이고 긍지이다.

삶의 가치와 행복은 결코 그 어떤 요란하고 화려한 생활속에 있는것이 아니다.

가사보다 국사를, 개인의 리익보다 집단의 리익을 먼저 생각하며 누가 보건말건 량심적으로 성실하게 일하는데 인생의 참된 행복이 있다.

문덕군과학기술위원회 새기술연구보급소 로동자 박성일동무가 그런 사람들중의 한사람이다.

수십년전 최전연초소에서 전투임무수행중 뜻밖에 부상을 당하고 제대된 그에게 나라에서는 온갖 혜택을 다 베풀어주었다.

고마운 사회주의제도의 품속에서 박성일동무는 얼마든지 편안하게 살수 있었고 또 그럴 권리가 있었다.

하지만 그는 그 길을 택할수 없었다. 아직 머나먼 보답의 길이 남아있었기때문이다.

(나라의 부강번영에 적은 힘이나마 이바지하자.)

이런 결심으로 그는 강인하게 일어섰다. 적지 않은 사람들이 그의 육체적한계를 두고 우려했다. 어떤 사람들은 불편한 몸으로 일을 해야 얼마나 하겠는가고 하면서 만류하기까지 하였다. 하지만 그들은 박성일동무가 생명의 마지막순간까지 일을 할 결심을 품었다는것을 알수 없었다.

박성일동무는 군에 모신 절세위인들의 영상작품과 영생탑 등을 더 밝고 정중히 모시기 위한 사업에 크게 이바지하였다. 또한 군내인민생활향상에 도움이 되는 가치있는 발명과 창의고안을 하여 사람들을 깜짝 놀래웠다.

그 나날 혼미해지는 의식을 가다듬기 위해 남모르게 제손으로 자기 몸에 침을 꽂기를 그 몇번…

과연 그것이 고생이였던가.

아니, 그것이 곧 값높은 삶이였기에 박성일동무는 그렇게 사는데서 인생의 긍지와 보람을 찾았고 무한한 행복을 느꼈다.

오늘 우리 사회에는 일신의 편안과 향락이 아니라 당과 수령, 조국과 인민을 위한 길에서 참된 삶의 가치와 행복을 찾는 사람들이 수없이 많다.

인적드문 심심산중에서, 수천척지하막장에서, 외진 섬에서 대를 이어가며 조국이 맡겨준 초소를 믿음직하게 지켜가는 사람들…

그들의 삶이야말로 조국이 알고 인민이 기억하는 참된 삶이며 이 세상 제일 값높은 삶이 아니겠는가.       

주체109(2020)년 7월 2일 《로동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