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당의 후대사랑, 미래사랑을 꽃피워갈 마음 안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청년들은 당과 혁명의 요구, 조국의 부름에 언제나 피끓는 심장으로 화답하여온것처럼 오늘의 력사적진군에서 청춘의 힘과 지혜, 열정을 다 바쳐 당의 청년전위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하여야 합니다.》

우리 당의 숭고한 뜻을 정히 받들고 혜산시와 평성시의 사범대학, 교원대학 졸업생들이 최전연지대, 산골학교들에 자원진출하였다.

 

혜산교원대학 졸업생들 삼지연시의 산골학교들에 탄원

 

혜산교원대학 졸업생들이 삼지연시의 산골학교들에 탄원하는 고결한 정신세계를 보여주었다.

학습과 조직생활에서 언제나 모범인 리향옥동무는 졸업후 조국의 미래를 키우는 뿌리가 될 결심밑에 백두산기슭의 산골학교에 탄원하였다. 박행복, 신은금, 리은성, 김혁, 정철혁, 남흥, 정철동무들도 당의 숭고한 후대사랑, 미래사랑의 뜻을 높이 받들어갈 마음 안고 포태와 무봉지구를 비롯한 백두산기슭 외진 산골학교들의 교단을 지켜갈것을 자진해나섰다.

졸업생들의 가슴마다에는 혁명의 성산 백두산이 높이 솟아있고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소중히 간직된 백두산밀영고향집이 자리잡고있는 력사의 땅에서 조국의 미래를 꽃피워가는 참된 교육자가 되여 배움의 종소리 높이 울려가려는 충성의 열의가 끓어넘치였다.

혜산시에 높이 모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동상에 삼가 인사를 올린 이들은 교육사업을 국사중의 제일국사로 내세우시고 사회주의강국의 밝은 미래를 펼쳐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원대한 뜻을 받들어갈 결의를 굳게 다졌다.

당이 바라는 어렵고 힘든 초소에서 한생을 바칠 소중한 꿈을 안고 혁명의 성산 백두산기슭의 산골학교들에 탄원한 청년들의 애국적소행은 우리의 사회주의제도에서만 꽃펴날수 있는 감동깊은 화폭이다.

 

혜산교원대학 졸업생들

 

평성시안의 대학졸업생들 최전연지대와 산골학교로 자원진출

 

우리 당의 교육중시정책을 피끓는 심장으로 받들어나가는 새 세대 청년교육자들의 대오가 나날이 늘어나는 속에 평안남도에 또 하나의 아름다운 화폭이 펼쳐져 사람들을 감동시키고있다.

지난 5월 평성사범대학 졸업생인 채금철동무가 안해와 함께 외진 산골학교로 떠난데 이어 6월초 김연아, 라옥, 최윤정동무들이 청춘시절을 고마운 사회주의조국을 위해 바칠 한마음 안고 머나먼 최전연지대의 학교로 자원진출하였다.

리상과 포부가 남달리 높은 청춘시절에 정든 곳을 멀리 떠나 최전연지대에서 교편을 잡는다는것이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

평안남도중등학원(당시)을 졸업하고 평성사범대학에 입학한 김연아, 라옥, 최윤정동무들은 자기들이 아무런 근심걱정이 없이 생활하도록 따뜻이 보살펴주고 배움의 나래를 활짝 펼쳐준 어머니조국을 위해 청춘시절을 값있게 바칠 결심을 다지였다. 김연아동무는 몇해전 대흥군 흑수고급중학교 교원으로 탄원한 정성화동무처럼 한생을 빛나게 살 불같은 맹세를 안고 남먼저 최전연지대 학교로 진출하였다.

평성교원대학의 오향복동무도 당이 부르는 초소로 탄원하였다.

 

평성시안의 대학졸업생들

주체109(2020)년 6월 10일 《로동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