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정선

18세기 조선화화단을 빛내인 정선은 풍경화를 새로운 경지에 올려세운 재능있는 화가이다.

그는 아름다운 자연풍치를 외면하면서 옛 화가들의 그림을 맹목적으로 따르던 당시의 도식적이며 고루한 화풍에서 벗어나 명승지를 비롯한 자연에 주목을 돌리였다.

정선은 인물, 산수, 나무와 돌, 화초 등 다양한 묘사대상을 그림에 반영하였으며 그중에서도 산과 물을 특별히 잘 그렸다.

그의 작품에는 조선의 명산인 금강산을 묘사한 풍경화들이 많다.

금강산풍경화만 보아도 《만폭동》, 《백악산》 , 《구룡폭포》 , 《월송정》, 《사인암》, 《금강대》, 《로적봉》 등 수없이 많으며 변화무쌍한 금강산의 자연적특성에 맞게 형상수법도 매우 다양하다.

정선은 금강산을 그리면서 그 웅대하고 아름답고 기묘한 자연의 전모를 보여줄수 있게 구도의 폭을 넓히고 선의 다양한 조형미와 필치를 능숙하게 써서 조선화의 화법적특성을 뚜렷이 살리였다.

정선은 80여년의 긴 생애에 피타는 노력을 기울여 사실주의풍경화의 새 경지를 개척하였다.

그의 고상한 예술적재능은 우리 겨레의 지지와 공감을 불러일으켰을뿐아니라 외국사람들도 그의 그림을 보고 과연 새로운 필법이라고 감탄하였다.

정선은 아름다운 자연에서 창작의 무궁한 원천을 찾고 조선화의 고유한 화법을 새롭게 개척하고 더욱 발전시키는데 기여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