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하고 우아한 조선옷의 깃과 동정


다른 민족옷들에서는 찾아볼수 없는 조선옷의 특색있는 부분요소들가운데는 깃과 동정도 있다.

조선옷의 깃과 동정에는 언제나 깨끗하면서도 밝고 산뜻한것을 좋아하는 우리 민족의 감정과 정서가 짙게 비껴있다.

일반적으로 옷에서 깃이라고 할 때 저고리나 웃옷의 목에 둘러대여 앞으로 여미게 되여있는 부분을 말한다.

우리 인민은 오래전부터 일상생활이나 로동생활과정에 인차 어지러워지는 목부분에 깃을 대여 옷을 깨끗하게 입군 하였다.

고려시기 무덤에서 나온 유물을 보면 이 시기 저고리깃의 형태는 옷섶의 연장선에서 잘리운듯 한 형태로 나타나는것이 특징적이였다.

고려시기 저고리의 깃에 동정을 다는 풍습도 새로 생겨났는데 이것은 고구려사람들이 저고리나 옷의 가장자리에 덧천을 대던 풍습을 계승하여나온것이였다.

조선봉건왕조시기에 깃은 일정한 변천과정을 거쳐 더욱 발전하였다.

이 시기에 동정은 비교적 넓고 긴것으로 하여 동정끝이 직각을 이루고 목깃의 사귐점을 벗어나 조금 길게 놓이였으나 그후 깃너비가 좁아지고 동정끝이 뾰족한 형태를 이루면서 꼭 맞물리는 형태로 고착되였다.

조선옷의 중요한 부분요소들인 독특하고 우아한 깃과 동정은 오늘 시대적미감에 맞게 계승발전되여 우리의 민족옷을 더욱 아름답게 하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