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찍부터 발전한 달린옷​

예로부터 근면한 우리 인민들은 활동에 편리한 달린옷을 입고 생활하였다.

달린옷은 아래우가 련결된 둥근깃형의 옷으로서 녀성들의 전통적인 민족옷에서 독특한 류형을 이루고있다.

고구려의 무덤벽화들에 달린옷을 입은 녀성들이 보이는데 이것은 당시에 이미 일정한 계층들속에서 달린옷이 보급되여있었다는것을 말해준다.

대표적으로 고구려의 감신무덤벽화에서 볼수 있는 시녀의 달린옷은 둥근형의 깃에 소매품은 그리 넓지 않고 길이는 손목을 좀 덮을 정도이다. 옷의 길이는 땅에 닿을 정도였고 색갈은 붉은색, 자주색, 흰색 등 여러가지 색이 조화되여 이루어졌는데 삼국시기 다른 옷들에서 볼수 있는 선(흰선)이 깃과 소매끝동, 도련 등에 있었다.

무덤벽화들에 시녀들로 짐작되는 녀성들만이 달린옷을 입고있는것으로 보아 이 옷은 예로부터 일하는데 편리한 옷으로서 근로하는 녀성들이 입었다는것을 알수 있다. 삼국시기 달린옷은 활동에 편리하고 색갈과 선의 조화로 하여 보기에도 좋고 당시 녀성들의 몸매에도 잘 어울리였다.

달린옷은 그후 근대시기에 와서 사람들의 물질문화수준이 어느정도 높아지고 옷차림에 대한 요구가 보다 다양해짐에 따라 널리 보급되여 우리 녀성들이 즐겨입는 옷의 하나로 되였다.

오늘 달린옷은 시대적미감에 맞게 더욱 다양하게 계승발전되고있다. 달린옷은 때와 장소, 나이에 크게 관계없이 어울리는 보기 좋은 옷이므로 우리 녀성들은 계절과 몸매, 나이와 취미에 맞게 여러가지 형태로 만들어 널리 입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