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울려퍼진 노래​

주체99(2010)년 4월 9일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추대되신지 17돐이 되는 뜻깊은 날이여서 온 나라의 각곳에서는 여러가지 정치행사들이 성대히 진행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뜻깊은 이날에 김일성군사종합대학에서 진행하는 군악대의 연주회를 몸소 보아주시였다.

취주악 《승리의 열병식》으로 시작한 연주회는 《만경대의 노래》와 《은빛날개》로 고조를 이루었다.

종목이 바뀔 때마다 제일먼저 박수를 쳐주시며 수준있다고, 노래편곡도 잘하고 기량과 형상수준이 그만하면 괜찮다고 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해안포병의 노래》를 한번 연주해보라고 지정해주시자 군악대는 그 노래도 높은 수준에서 원만히 연주하였다.

만면에 환한 미소를 지으시며 확실히 김일성군사종합대학 군악대가 수준이 있다고 높이 치하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런데 속도가 너무 빠르다고, 그렇게 속도가 빠르면 해안포병들이 포탄을 어떻게 장탄하겠는가고 롱을 담아, 정을 담아 이야기하시였다.

장내에는 가벼운 웃음이 터져나왔다.

거듭되는 치하에 기뻐서 어쩔줄을 모르는 군악대의 성원들을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실력은 즉흥연주를 시켜보아야 알수 있다고 하시면서 이제는 노래 《우리의 행군길》을 연주해보라고 이르시였다.

순간 군악대성원들과 대학의 책임일군들모두가 당황해났다. 그 노래의 선률은 물론이고 가사도 잘 몰랐던것이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안색이 대번에 흐려지시였다.

이윽토록 아무 말씀 없으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군복입은 군인들은 노래 《우리의 행군길》과 같은 혁명적인 노래를 많이 불러야 하며 부대들에서는 이런 노래를 가지고 군인들에 대한 교양사업도 많이 하여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

사실 이 노래는 지난 시기 여러 예술단체들에서 형상하여 위대한 수령님들을 모시고 공연도 많이 하였었다. 그런데 세월이 흐른 오늘에 와서는 그 노래를 아는 사람들이 얼마 없었다.

그래서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얼마전에는 이 노래를 공훈국가합창단과 인민군협주단에서 형상해보라고 과업을 주셨는데 그곳에서도 제대로 형상하지 못하였다.

이에 대하여 알려주시던 그이께서는 이것만 보아도 우리 일군들이 새 세대들에 대한 교양사업에 깊은 주의를 돌리지 못하고있다는것을 알수 있다고 못내 가슴아파하시였다.

일군들이 받은 충격은 참으로 컸다.

불타는 맹세 가슴에 안고 혁명의 길에 나선 우리가 락동강가에서 위훈 새기고 재더미 헤치며 다시 일어설 때 그 누구의 손도 기다림없이 오직 당을 믿고 따르며 불굴의 정신과 신념으로 시련을 이겨낸 긍지와 자부심이 넘쳐있는 이 노래를 순간이나마 잊다니.

생각할수록 부끄러웠고 돌이켜볼수록 너무나도 큰 죄를 지은것만 같아 얼굴을 들수가 없었다.

하지만 그들의 심장속에서는 노래 《우리의 행군길》을 힘차게 부르며 경애하는 원수님을 높이 받들고 주체혁명위업을 끝까지 완성하고야말 결의가 끓어번지였다.

 

                                                       불타는 맹세 가슴에 안고

                                                       혁명의 길에 우리 나설 때

                                                       평탄한 길을 생각했던가

                                                       시련이 두려웠던가

                                                       전사의 행군길은 험난한 투쟁의 길

                                                       심장에 지닌 그 정신은 하나 불굴의 정신

 

                                                       …

 

                                                       진군의 나팔 높이 울리며

                                                       승리를 향해 나가는 우리

                                                       갈길이 멀다 주저할소냐

                                                       폭풍이 분다 동요하랴

                                                       당을 따라가는 영광의 행군길에

                                                       백승의 대오 발맞춰나간다 신심도 드높이

 

                                                       우리의 행군길 끝까지 가리라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