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민족옷 회장저고리​

조선치마저고리는 오랜 력사를 가지고있는 아름답고 우수한 조선녀성들의 특색있는 민족옷이다.

이러한 조선치마저고리에는 예로부터 어린 처녀애들과 젊은이, 늙은이 할것없이 녀성들 누구나 좋아하고 즐겨입어온 회장저고리도 있다.

회장저고리는 겹저고리나 솜저고리 등에 회장을 대여 만든것이다. 여기서 회장이란 저고리의 깃과 고름, 소매끝, 겨드랑이부위에 바탕색과는 다른 색의 천을 댄것을 말한다.

세 부위에 회장을 댄 저고리를 삼회장저고리라고 하고 한곳이나 두곳에 회장을 댄 저고리를 반회장저고리 또는 회장저고리라고 한다.

저고리에 회장을 대는것은 고구려시기 옷에 선을 대던 풍습을 계승한것이라고 한다.

고구려사람들은 저고리의 깃이나 도련, 소매끝 등에 선을 대여 옷을 깨끗하게 입었으며 이러한 풍습은 고려시기에도 계승되였다.

조선봉건왕조시기에 와서 회장저고리는 저고리의 겨드랑이부분에도 다른 색의 천을 대는것으로 발전하였다.

회장저고리의 옷고름은 흔히 자주색천으로 만들었다. 깃부분의 회장은 하얀 동정과 어울리면서 저고리의 아름다움을 한층 더 돋구어주었다.

우리 녀성들은 예로부터 독특하고 아름다운 회장저고리를 즐겨입었으며 특히 명절옷으로 회장저고리를 빼놓지 않았다.

추석을 비롯한 명절날에 회장저고리를 곱게 차려입은 녀인들이 그네터에 모여들어 그네를 뛰며 즐기는 모습은 아름다운 자연풍치와 잘 어울렸다.

회장저고리가운데서 화려한 삼회장저고리는 처녀들이 많이 입었으며 고상한 느낌을 주는 반회장저고리는 중년녀성들이 즐겨입군 하였다.

오늘 회장저고리는 사회주의생활양식과 시대적미감에 맞게 나날이 발전되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