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무용 《오동춤》​

《오동춤》은 우리 나라 황해남북도지방에서 오래전부터 널리 추어온 민속무용이다.

무용은 오동나무를 귀한 나무로 여겨온 우리 인민의 세태풍습에서 유래되였다.

우리 인민들은 오동나무를 귀하게 여기면서 그에 대한 춤까지 만들어 즐겨 추군 하였다.

춤은 두개의 커다란 오동나무잎사귀가 펼쳐지는 속에 머리를 오동나무꽃으로 장식한 녀인이 손에는 오동나무열매를 쥐고 나오는것으로 시작된다.

처음에는 속이 궁글은 오동나무를 맞부딪치며 느리게 나는 소리에 맞추어 부드럽고 건드러진 춤을 추다가 다음에는 소리를 빨리 내면서 흥취있고 발랄한 률동을 펼치며 마지막에 와서 다시 처음의 느린 부분으로 돌아온다.

춤은 녀인이 오동나무잎속으로 조용히 들어가 자기 모습을 감추는것으로 끝난다.

《오동춤》은 독무형식의 간단한 춤으로서 형상이 잘 째여져있다.

처음에 녀인이 오동나무잎속에서 나왔다가 다시 그속으로 들어가게 한 수법이나 소리를 느리게 내기 시작하여 빠르게 하다가 다시 느린것으로 돌아오게 한 수법은 민속무용의 형상적짜임새를 잘 보여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