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수갱이 새로 생겨나기까지

안주지구탄광련합기업소의 생산능력을 확장하기 위한 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던 주체68(1979)년 2월 어느날이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를 모시고 진행된 석탄공업부문 일군협의회에서는 안주지구탄광련합기업소의 생산능력확장공사에서 가장 큰 난문제로 나서는 지하수처리문제가 중요하게 론의되였다.

바다가에 위치하고있는 안주지구의 탄광들은 탄맥을 따라 들어가면 갈수록 지하수가 걷잡을수 없이 쏟아지고 그로 하여 채굴설비들의 정상가동도 불가능해졌다. 갱도에 물주머니도 더 만들고 뽐프도 더 설치하는 등 여러가지 조치를 취해보았지만 결정적인 대책으로는 되지 못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자신께서 이 문제를 놓고 좀 연구해보았는데 지금처럼 갱마다 물주머니를 만들어놓고 물을 뽐프로 퍼올리는 방법으로는 갱안에 고이는 물을 근본적으로 없앨수 없다고 하시면서 물빼는 갱도를 따로 크게 건설해보라고 교시하시였다.

탈수갱건설!

알고보면 단순한 리치였지만 그 누구도 생각해본적이 없는 참으로 기발한 착상이였다.

일군들은 감탄을 금할수 없었다.

하지만 일군들의 심금을 더욱 세차게 울린것은 나라의 석탄생산을 늘이기 위해 우리 수령님께서 바치시는 크나큰 심혈과 로고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