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속적인 비유로​

주체74(1985)년 7월 어느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북유럽의 어느 한 나라 당대표단을 만나시여 그들과 따뜻한 담화를 나누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매개 나라 혁명은 그 나라 당이 책임지고 수행하는것만큼 다른 나라 당들의 경험이 아무리 좋은것이라고 해도 자기에게 좋으면 받아들이고 그렇지 않으면 받아들이지 말아야 한다, 비유해서 말한다면 다른 사람이 아무리 맛있는 과자를 먹으라고 권해도 그것이 자기 구미에 맞지 않으면 먹지 말아야 하는것과 같다, 자기 구미에 맞지 않는 음식을 먹으면 소화불량이 생겨 병에 걸릴수 있다고 차근차근 가르쳐주시였다.

그이께서는 계속하시여 당과 국가들사이에도 좋은 경험은 서로 배워주어야 하지만 다른 나라 실정에 맞지 않는 경험은 억지로 먹이지 말아야 한다, 우리 두 당은 자주성의 원칙에 기초하여 동지적으로 굳게 단결되여있기때문에 함께 투쟁하여나갈수 있다고 믿음을 주시였다.

대표단성원들은 통속적이면서도 해학적인 비유로 자주성을 견지하여야 할 필요성과 원칙을 하나하나 알기 쉽게 가르쳐주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에 대한 존경과 신뢰의 정을 금치 못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