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2대왕의 무덤 새로 발굴

최근 개성시에서 고려 2대왕 혜종의 무덤이 새로 발굴되였다.

우리 나라의 우수한 민족문화유산을 더 많이 발굴할데 대한 당의 뜻을 받들고 조선민족유산보존사와 사회과학원 고고학연구소의 연구사들은 송도사범대학 교원, 학생들과 함께 력사유적들에 대한 조사 및 발굴사업을 심화시켰다.

연구집단은 개성시에 있는 송도저수지의 북쪽기슭 산릉선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혜종의 무덤을 발굴하였으며 과학적으로 고증하였다.

3개의 구획으로 구분되는 무덤의 웃구획에는 봉분(직경 13m, 높이 3m)과 그 보호시설들, 표식비가 있고 중간구획에는 좌우에 각각 한상의 문관상이, 아래구획에는 제당터가 있다.

무덤칸의 규모는 길이 4m, 너비 3. 4m, 높이 2. 2m로서 지금까지 발굴된 고려왕릉들가운데서 제일 크다.

《高麗王陵》(고려왕릉)이라고 새긴 비석과 청자새김무늬잔받침대, 꽃잎무늬막새기와, 룡모양의 치미(지붕룡마루의 두 끝에 설치하는 조각장식)쪼각들을 비롯한 유물들도 발굴되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고고학학회에서는 무덤의 형식과 위치, 유물, 력사기록자료들을 구체적으로 심의분석한데 기초하여 고려 2대왕 혜종의 무덤이라는것을 확정하였다.

고려초기 왕릉급무덤인 온혜릉을 발굴한데 이어 고려 2대왕 혜종의 무덤을 발굴한것은 고구려와 고려의 문화적계승관계를 밝히는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

 

 

주체108(2019)년 10월 23일 로동신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