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림을 진감한 《백두광명성 만세!》​

 

조국해방의 대사변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가 본격적으로 다그쳐지고 바야흐로 항일혁명이 최후승리를 향하여 줄달음치던 격동적인 시기인 주체31(1942)년 2월 16일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백두산밀영의 소박한 귀틀집에서 탄생하시였다.

 

 

백두산밀영고향집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김정일동무를 민족의 령도자로 키운것은 백두산입니다. 백두산의 투사들이 그를 향도성으로 내세워주었으며 백두산의 정기가 그의 기개로 되였습니다.》  

 

천출위인을 맞이한 이날의 백두산은 전날까지만 하여도 무섭게 휘몰아치던 눈보라가 새벽부터 가뭇없이 사라지고 흐려있던 날씨가 류달리 청명하고 온화해졌다. 백두산밀영귀틀집주위의 천리수해에는 눈부신 서리꽃들이 피여나 조용히 설레였다. 날씨가 하루에도 수십번이나 변한다는 백두산지구였지만 이날만은 백두산마루에 종일 은빛 찬란한 태양이 솟아 빛을 뿌리면서 새봄을 알리듯 따뜻한 날씨가 계속되였다.

 

백두산밀영에서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와 함께 있던 조선인민혁명군 성원들은 너무도 기쁘고 감격하여 서로 부둥켜안고 눈굽을 적시면서 백두산의 아들로 탄생하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를 장차 조선을 빛내이실 향도성이 되여주실것을 바라는 마음에서 백두광명성으로 높이 칭송하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탄생을 민족의 대경사로 맞이하고 축복해드린 조선인민혁명군 성원들은 백두산에서 또 한분의 백두산장군이 탄생하시였다는 격동적인 소식을 여러 경로를 통하여 각지에서 활동하는 소부대, 소조들과 원동의 훈련기지에 알리였다.

 

이 소식에 접한 항일혁명투사들은 크나큰 기쁨과 격정에 넘쳐 《백두광명성 만세!》의 환호성을 터치면서 백두산밀영주변은 물론 국내각지의 이르는 곳마다 아름드리나무들에 《아 조선아 겨레들아 백두광명성탄생을 알린다》, 《백두산에 김일성장군의 계승인 백두광명성 탄생》, 《백두광명성 빛나는 조선의 미래 찬란하다 조선독립의 대통운》, 《조선아 만방에 웨치라 백두광명성 탄생을!》 등의 글발들을 새기여 온 나라 인민들과 온 세상 사람들에게 알리였다.

 

조국해방의 대사변이 바야흐로 다가오고있던 격동적인 시기에 김정일동지께서 백두산의 아들, 빨찌산의 아들로 탄생하신것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개척하신 주체혁명위업의 계승완성을 위한 확고한 담보를 마련한 력사적사변이였다.

항일혁명투사들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탄생을 만경대가문의 경사로만이 아니라 백두의 혈통을 이어나갈 후계자의 탄생으로, 조선민족의 밝은 미래를 기약해주는 일대 혁명적경사로, 대통운으로 맞이하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탄생은 민족의 태양과 더불어 인류를 곧바른 자주의 한길로 이끌어줄 주체의 향도성을 맞이한 해돋이였다.

 

 

조선인민혁명군대원들과 혁명조직성원들이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를 만민의 향도성으로,

김정숙동지를 항일의 녀성영웅으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를 백두광명성으로

높이 칭송하여 나무에 쓴 구호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탄생을 혁명적경사로 맞이한 항일혁명투사들의 충천한 감격과 기쁨에 대하여 남조선의 한 인사는 《김정일장군은 …가장 첨예한 신구시대의 대결전인 항일대전의 화염속에서 빨찌산이 울리는 총포성을 들으시며 조종의 산 백두산에서 빨찌산의 아들로 탄생하셨다.

반만년 민족사에서 처음 보는 백두산의 아들의 탄생이요, 인류사에서 일찌기 없는 빨찌산아들의 탄생이였다. …거친 황야에서 산전수전을 다 겪으며 혈전을 벌리던 빨찌산용사들이 장차 백두산에 걸터앉아 세상천지를 평정할 영웅이 출현하셨다며 장군께 〈백두광명성〉이란 아호를 드리고 김일성대장군과 꼭같으신 태양이란 뜻에서, 가장 밝은 태양이 되여주시기를 바라는 념원에서 바를 정, 날 일자 존함을 지어드린것도 그래서였을것이다.》라고 썼다.

 

일화; 대 경 사​

내리적재 하시겠습니까?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