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략전쟁동맹의 강화를 노린 모의판

보도에 의하면 얼마전 미국에서 미합동참모본부 의장과 일본통합막료장, 남조선합동참모본부 의장이 참가한 회담이 있었다. 미국이 주도한 이번 회담은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이후 처음으로 열린것이라고 한다.

회담에서는 동북아시아지역에서의 그 무슨 《안보위협》에 따른 《대비태세》를 운운하는 수작들이 울려나왔다. 여기에서 남조선합동참모본부 의장은 상전들과 미, 일, 남조선 3자사이의 군사협력과 관련한 공조방안에 대해 모의하였다.

남조선언론들은 회담이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이후 불만을 드러내며 남조선에 각방으로 압력을 가해온 미국에 의해 열린데 대해 주목하면서 당국이 미국과 일본의 의도에 말려드는 결과가 초래될수 있다고 평하였다. 일리가 있는 평가이다.

남조선의 군부우두머리가 상전들과 마주앉아 3자사이의 군사협력과 관련한 쑥덕공론을 벌린 이번 회담은 파기된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을 되살려 침략적인 3각군사동맹을 강화하려는 미국의 각본에 따른 불순한 모의판이다.

폭로된바와 같이 미국은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이후 일본 못지 않게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면서 섬나라의 편에 서서 남조선에 로골적인 압력을 가하였다.

미국무성과 미국방성의 우두머리들, 미국회의 고위정객들이 련이어 나서서 《우려》니, 《실망》이니 하고 법석 떠들었는가 하면 협정파기가 《일방적인 결정》으로서 일본과의 관계뿐아니라 미국의 《안보리익》과 《동맹》관계에도 부정적영향을 미칠것이라고 위협하면서 남조선당국에 《결정취소》를 강박하였다.

최근에도 미군부인물들은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유지가 《최적의 방어》로 된다고 하면서 남조선당국을 협정복귀에로 몰아댔다.

미국이 남조선과 일본사이의 《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문제를 놓고 저들의 《안보리익》과 《동맹》관계에 대해 떠벌이며 남조선내정에 뻔뻔스럽게 간섭한 이 한가지 사실을 놓고서도 협정이 처음부터 누구를 위한 협정이였는가를 잘 알수 있다.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으로 말하면 친미굴종과 친일매국에 환장한 박근혜역도가 미국의 배후조종밑에 일본반동들과 야합하여 꾸며낸것으로서 사실상 미국이 세계제패전략실현을 위한 3각군사동맹의 틀거리에 남조선을 얽어매기 위한 하나의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그것은 미국의 의도대로 일본반동들과 남조선호전광들사이의 군사적결탁을 강화하는 촉매적역할을 하여왔다.

미국은 지금 남조선당국을 부추겨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을 되살림으로써 3각군사동맹강화의 길을 열고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에서 패권적지위를 차지하려고 발광하고있다. 미국에서 열린 이번 회담은 그 발판으로 되였다.

문제는 남조선당국이 미국의 장단에 놀아나 상전들과의 군사적모의판에 끼여듦으로써 높아가는 인민들의 반미, 반일기운에 찬물을 끼얹고 일본반동들의 재침야욕을 부채질한것이다.

이번 회담에는 그 누구의 《위협》에 따른 《안보협력》의 간판밑에 남조선당국을 구슬려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살려냄으로써 조선반도에 대한 재침책동을 로골화하려는 일본의 불순한 흉계도 깔려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군부우두머리는 미일상전들과 군사협력과 관련한 공조를 모의하는 쓸개빠진짓을 하였다. 이것은 과거청산을 거부하고 군국주의부활과 재침책동에 기승을 부리는 일본반동들을 단죄규탄하며 반일투쟁을 끊임없이 이어가고있는 남조선인민들에 대한 우롱이며 모독이다.

일본의 파렴치한 경제보복조치에 대한 남조선인민들의 강력한 항거는 《군사정보보호협정》을 끝내 파기의 운명에 몰아넣었다. 이 매국협정을 되살리는것은 결국 일본의 경제침략책동을 반대하는 민심에 대한 도전으로 된다.

현실은 침략적인 3각군사동맹을 강화하면서 세계제패야망을 실현하려는 미국의 모험적책동이 날로 강화되고 그에 남조선의 군부호전세력이 맹목적으로 추종함으로써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이 위협당하고있다는것을 말해주고있다.

주체108(2019)년 10월 17일 로동신문

김철남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