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무장론》을 들고나온 흉악한 속심​

최근 남조선보수패당이 우리의 정당한 군사적조치를 걸고 또다시 《핵무장론》을 들고나오고있다.

《자한당》과 《바른미래당》의 보수정객들은 《나토식핵공유》를 위한 《적극적인 검토》니, 《전술핵재배치》를 위한 미국과의 협상이니, 《자체핵개발》이니 하고 떠들면서 분별없이 설쳐대고있다. 특히 《자한당》패거리들은 《청원운동》과 《서명운동》, 《토론회개최》 등을 통해 《핵무장론》을 전지역적으로 공론화하겠다고 분주탕을 피우고있다. 이것은 동족대결에 환장하고 권력야망에 미쳐 리성을 잃어버린 보수역적무리의 추악상을 잘 보여주고있다.

남조선보수패당으로 말하면 이미 민족앞에 영원히 씻지 못할 핵범죄를 저지른 만고역적들이다. 미국의 세계제패전략에 적극 추종하면서 남조선에 상전의 핵무기를 처음으로 끌어들이고 이곳을 극동최대의 핵화약고, 아시아침략의 핵전초기지로 전변시킨것도 보수패당이며 있지도 않는 그 누구의 《위협》에 대해 떠들며 외세와 야합하여 북침전쟁도발책동에 광분하면서 조선반도에 핵전쟁구름을 짙게 몰아온 장본인도 이자들이다.

권력의 자리에서 쫓겨나 가슴을 쥐여뜯고있는 역적배들의 골통에는 지금 저들의 과거죄악을 되풀이할 흉심이 꿈틀거리고있다. 보수역적패당은 우리의 자위적인 군사적대응조치를 구실로 《나토식핵공유》, 《전술핵재배치》, 《자체핵개발》과 같은 《핵무장론》을 적극 여론화함으로써 조선반도의 긴장상태를 한층 고조시키고 남조선전역을 외세의 핵전쟁터로 완전히 섬겨바치는 동시에 《자한당》을 《안보정당》으로 광고하면서 보수세력을 집결시켜 위기를 모면하고 《정권》찬탈야망을 기어코 실현해보려고 꾀하고있다.

《핵무장론》을 내들고 미친듯이 날뛰는 남조선보수패당의 추태야말로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야욕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면 조선반도에서 핵참화의 악몽을 현실화하는것도 서슴지 않으려는 용납 못할 반민족적망동이다.

이에 대해 남조선 각계가 철부지같은 주장이다, 일본을 전쟁이 가능한 국가로 만들려고 미쳐돌아가는 아베패당과 다를바 없다, 핵무장선동을 당장 중단하라고 단죄하고있는것은 당연하다. 남조선의 언론, 전문가들은 한동안 잠잠하던 《자한당》의 《핵무장론》이 되살아났다, 정치적위기에 직면한 《자한당》이 엄청난 후폭풍을 몰아올 《핵무장론》을 위기돌파의 카드로 내들었다고 평하고있다.

현실은 민족의 운명과 리익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정치적잔명을 부지하며 권력욕을 채우는데만 급급해 돌아치는 《자한당》을 비롯한 남조선보수패거리들의 더러운 정체를 다시금 낱낱이 폭로해주고있다.

남조선보수패당은 제 처지도 모르고 세상돌아가는 형편에도 무지한채 스스로 《안보》를 해치고 전쟁망령을 불러오는 얼간망둥이들이다. 전시작전통제권을 미국에 무한정 내맡겨야 한다고 생떼를 쓰는 역적들이 그 주제에 《자체핵무장》을 줴치는것을 보면 실로 가소롭기 그지없다.

초보적인 정세판단능력도 없이 무턱대고 《핵무장론》을 떠벌이며 어리석게 날뛰는 남조선보수패당이야말로 스스로 자멸을 재촉하는 《안보불안정당》, 《재앙정당》이다.

미친개는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하듯이 우리 민족에게 화난을 몰아오려고 발광하는 반역무리는 늦기 전에 가차없이 징벌하는것이 마땅하다.

《핵무장론》이라는 도깨비론리를 내걸고 민족의 운명을 위협하는 《자한당》과 《바른미래당》의 천하역적무리를 지체없이 력사의 무덤속에 처박아야 한다.

주체108(2019)년 8월 12일 로동신문

원철진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