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민족적분노와 울분의 폭발​

남조선에서 반일투쟁이 더한층 고조되고있다. 곳곳에서 아베일당을 규탄단죄하는 함성이 터져나오고 일본상품배척운동, 일본당국에 무역보복조치철회를 요구하는 서명운동, 강제징용로동자상건립을 위한 시민모금운동 등이 급격히 확대되고있다.

일본은 지난 7월 일제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에 대한 1차적보복으로 수출규제조치를 취하는 망동을 부린데 이어 얼마전 남조선을 전략물자수출심사 우대대상에서 제외하는 2차보복조치를 취하였다. 이것은 일본당국에 과거죄악에 대해 인정하고 사죄하려는 생각이 꼬물만큼도 없다는 립증인 동시에 아베일당의 철면피성과 강도적본색을 다시금 드러낸것이다.

일본반동들은 죄악으로 가득찬 저들의 침략력사를 전면부정하며 어떻게 하나 군국주의를 부활시켜 재침의 길에 나서려고 발광하고있다. 이런자들에게 과거죄악에 대해 사죄하고 배상할데 대한 목소리가 마음에 들리 만무하다. 그래서 남조선에 대해 경제보복의 칼을 빼들고 오만무례하게 날치고 전횡을 부리고있는것이다. 이에 격분한 남조선인민들이 반일투쟁에 떨쳐나선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주목되고있는것은 8월에 들어서면서 남조선 각계의 반일투쟁이 날로 더욱 조직화, 대중화되여가고있는것이다.

개별적지역에서 산발적으로 진행되던 투쟁이 지금은 조직적인 성격을 띠고 도처에서 광범위하게 전개되고있다.

얼마전 남조선의 각계층 단체들은 반일련대투쟁기구인 아베규탄시민행동을 결성하였다. 강제동원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과 정의기억련대 등 수많은 단체들이 모여 조직된 아베규탄시민행동은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맞서 분노한 민중의 힘을 한데 모아 투쟁에 나설것이라고 밝혔다. 단체는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며 8. 15를 맞으며 서울의 광화문광장에서 대규모초불집회를 열고 초불의 힘으로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단호히 맞서나갈 의지를 표명하였다.

지금 남조선에서의 반일투쟁은 몇몇 진보적인 단체들을 넘어 정치인, 언론인, 기업가, 청년학생, 종교인을 비롯한 광범한 각계층이 참가하는 대중적인 항의행동으로 규모가 확대되고있다.

얼마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를 임진왜란이나 일제의 조선침략과 조금도 다를바없는 기습침략행위로 락인하면서 그에 단호히 대처해나갈 의지를 피력하였다. 정의당도 일본의 행위를 《치밀하게 준비된 전략적도발》, 《망나니짓》으로 단죄하면서 아베일당을 규탄하는 행동에 들어간다는것을 선언하였다.

남조선의 거리와 뻐스들에 일본상품을 배척하는 구호들이 나붙고 인터네트에는 아베일당을 비난조소하는 글들이 차넘치고있다. 식료품과 피복류에 제한되였던 일본상품불매운동이 다양한 분야에로 확대되는 속에 부산의 어느 한 식당은 일본관광객은 받지 않는다는 안내문을 내걸었다. 평시에 정치문제에 관심이 없던 시민들까지 거리에 떨쳐나와 반일감정을 토로하고 일본상품불매운동에 참가할 결의를 피력하고있다고 한다.

남조선의 지방자치단체들도 투쟁에 적극 나서고있다. 얼마전 울산시가 일본과의 교류를 전면연기, 보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한데 이어 세종시도 일본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일본상품불매운동을 전시민적인 운동으로 전개해나가기로 하였다. 광주시《의회》는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를 과거사에 대한 반성은 없이 가해자가 피해자를 경제로 협박하는 망동으로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이런 속에 서울시와 경기도《의회》는 일본전범기업제품의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를 발의하였으며 다른 지방《의회》들도 그와 같은 움직임을 보이고있다.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 고사하고 도적이 매를 드는 격으로 파렴치하게 날뛰는 일본반동들에 대한 남조선인민들의 증오와 분노는 하늘에 닿고있다.

 

주체108(2019)년 8월 7일 로동신문

최승일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