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호히 매장해버려야 할 친일역적무리​

최근 남조선에서 급격히 고조되고있는 반일기운은 과거 우리 민족앞에 저지른 만고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거부하면서 재침야망을 더욱 로골화하고있는 일본반동들에 대한 쌓이고쌓인 울분과 분노의 폭발이다. 그런데 《자한당》을 비롯한 남조선보수패당은 일본의 오만무례하고 후안무치한 경제보복조치를 비호두둔하다 못해 격양된 각계층의 반일투쟁을 심히 중상모독하면서 타협과 굴종을 설교하는 추태를 부리고있다.

얼마전 《자한당》 대표라고 하는 황교안은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대한 대응문제와 관련하여 《쇄국정책》이라고 비난질했는가 하면 원내대표 라경원을 비롯한 역적당패거리들은 《반일감정조장》이니, 《자제》니 하는 실로 참을수 없는 친일망발들을 늘어놓았다.

더욱 격분을 자아내는것은 역적패당이 조선반도유사시 일본의 역할이 《중요함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하면서 《오히려 지금은 친일을 할 때》이라고 공공연히 줴친 사실이다. 이런 가운데 《자한당》소속 의원 윤영석이 《국회》에 낯짝을 들이밀고 《우리 일본정부》라는 상상 못할 망언까지 내뱉아 민심의 경악을 자아냈다.

《자한당》패거리들의 망동은 왜나라족속들의 오만무례한 행태를 저주규탄하며 반일항전에 떨쳐나선 남조선인민들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며 천추만대를 두고 아물수 없는 민족의 상처에 두번다시 소금을 뿌리는 천하의 대역죄이다.

력대로 남조선보수패당이 일본반동들에게 아부굴종하면서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팔아먹은 대가로 저들의 권력을 유지하고 부귀와 향락을 누려왔다는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지금의 《자한당》패거리들처럼 《우리 일본정부》, 《친일해야 한다.》고 로골적으로 떠벌이며 민족반역에 기승을 부린 매국노들은 보다 처음이다. 분노한 남조선 각계층의 반일투쟁을 악랄하게 모독하는 《자한당》것들의 망동이야말로 조선사람의 피와 넋이란 꼬물만큼도 없고 친일근성이 뼈속까지 배인 쓸개빠진 역적배들이 아니고서는 도저히 할수 없는짓이다.

지금 일본반동들이 천추에 용납 못할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커녕 군사적재침의 칼을 휘두르고 경제침략의 마수를 깊숙이 뻗치며 미친듯이 날뛰고있는것은 바로 《자한당》과 같은 남조선의 보수역적무리들이 섬나라족속들에게 아부굴종하며 세인을 경악시키는 매국배족행위를 서슴지 않고있기때문이다.

남조선 각계가 《자한당》패거리들의 친일망동에 치솟는 분노를 누르지 못하면서 역적당의 본적지는 일본이라고 단죄하고 《토착왜구당》은 섬나라에 건너가라고 저주를 퍼붓고있는것은 너무도 응당한것이다.

저들의 추악한 권력야욕을 실현하기 위해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송두리채 왜적에게 팔아먹는 특등반역집단, 일본《자민당》의 졸개무리인 《자한당》것들을 조선민족의 이름으로 검푸른 현해탄에 단호히 수장해버려야 한다.

반역당패거리들이 인민들의 정의로운 반일투쟁을 가로막고 잔명을 부지하려고 발악할수록 그것은 력사의 무덤속에 매장될 종말의 시각만 재촉할뿐이다.

주체108(2019)년 7월 30일 로동신문

박철준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CAPTCHA Image
가+
가-